경기도의회, 민주로 기울었다… 전반기 의장에 민주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강원, 마이셀 등 3社 507억원 투자 유치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정조대왕과 소통하실 분 금천 오세요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청주대 연극영화과 출신들, ‘직지 영화’ 제작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청주대 출신들이 주축이 돼 직지를 주제로 한 영화 제작에 나섰다. 불교 서적인 직지는 세계에서 가장 오래된 금속활자본으로 1377년 청주 흥덕사에시 인쇄됐다.

28일 청주대에 따르면 이 학교 연극영화과 출신들이 자발적으로 직지 이야기를 담은 1시간 30분짜리 영화 ‘우리’를 만들고 있다, 직지를 소재로 한 연극이나 다큐멘터리 제작은 있었지만 영화는 처음이다.


청주대 연극영화과 출신들이 직지를 소재로 한 영화 ‘우리’를 촬영하고 있다. 오른쪽 두 번째가 채승훈 감독.
채승훈 감독 제공

역사 멜로드라마인 이 영화의 감독 겸 작가는 연극영화과 85학번 채승훈(50)씨가, 촬영감독은 같은 학번인 동우필름 대표 김영철(50)씨가 맡았다. 총괄PD와 PD는 84학번 황의권(51)씨와 김기훈(50)씨다. 달잠역은 83학번 홍진웅(52)씨, 석찬역은 90학번 김광영(46)씨, 묘덕역은 07학번 권유진(29·여)씨가 연기했다. 제작진 50명 가운데 절반이 청주대 출신이다. 이들은 재능기부로 영화에 참여했을 뿐만 아니라 4000여만원을 모아 제작비에 보탰다. 청주시문화재단, 효성병원 오창진 원장. 청주대 박종학 학생처장 등도 영화제작을 도왔다.

지난해 11월 촬영을 시작한 ‘우리’는 승려 백운화상과 그의 제자인 달잠, 석찬, 묘덕이 직지를 만드는 데 생애를 바친다는 내용으로 시작된다. 이어 석찬과 묘덕이 정원과 우리로 환생해 사랑을 나누는 줄거리로 구성됐다. 2년 전 청주로 내려와 직지를 접한 채 감독은 직지 제작에 헌신한 당시 사람들의 삶에 빠져들어 영화를 만들게 됐다.

채 감독은 모두가 정보를 함께 공유한다는 평등사상이 책으로 인쇄된 직지에 담겨 있다고 생각해 영화 제목을 ‘우리’라고 정했다. 그는 “뜻이 있는 여러분들이 후원을 해줘 지난 2월 촬영을 마치고 편집작업을 진행 중인 데 예산 부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국제영화제에 출품하는 게 목표다”고 말했다.

청주 남인우 기자 niw7263@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Leaders Today

서대문 불편 사항, 구청장에게 문자 하세요

민원용 직통 문자 서비스 운영

구민 찾으면 직접 가는 ‘직통’ 양천구청장 [현장

‘직접 소통’ 이기재 구청장 파리공원 놀이터 새 모래 교체 모세미공원 손 씻을 수도 해결 18개동 민원 194건 모두 살펴

마포, 누구나 안심하고 아이 키우는 ‘보육 천국’

보육 청사진 밝힌 박강수 구청장 어린이집 원장 80여명과 토크쇼 “출산·영유아 관리 등 원스톱 지원” 다양한 실내외 체험시설도 설치

츮  ڶŸ Ÿ&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