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흘간 강남 전체가 극장

26일 강남페스티벌 팡파르

돼지열병 우려에도 중대본 안 꾸린 행안부 왜?

주무부처 농식품부 대처 능력있다 판단

지자체도 포괄적 네거티브규제 전환

이 총리, “규제 그대로 두는 건 혁신 포기”

[동호회 엿보기] 계급장 떼고 얘기 합시다, 일할 맛나는 교육부 위해

교육부 토론 동호회 ‘일맛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교육부 내부 문화나 문제에 대해 토론할 회원을 모집합니다.’

2016년 11월, 교육부 내부 온라인 게시판에 낯선 내용의 모집 공고가 올라왔다. 20년차 공무원인 박진하(51·학교안전총괄과) 사무관이 올린 글이었다. 간혹 동아리 회원을 찾는다는 글은 올라오지만 야구, 낚시 등 업무 스트레스를 풀 수 있는 동아리가 대부분이었다.


# 갑갑한 조직문화 불평 대신 떠들고 개선책 찾기



박 사무관은 “교육부 내부 문화가 다른 부처에 비해 조금 경직됐다고 생각하는 직원들이 많은데 노조 등 직원 입장을 모아줄 기구가 없어 늘 아쉬웠다”면서 배경을 설명했다. 조직 문화에 갑갑해하지만 말고 한 번 모여 떠들어보고, 개선책을 찾아보자는 취지였다. 그렇게 5명이 모여 시작한 동아리 ‘일맛나’(일할 맛나는 교육부 만들기 모임)는 1년여 사이에 회원 수가 20명쯤으로 늘었다.

# 소통법부터 국정교과서까지 ‘수요 토론회’ 주제로

일맛나 회원들은 매달 2·4주 수요일에 만나 조직 내부 문제를 토론 테이블에 올리고 의견을 나눈다. 지금껏 ‘우리는 왜 야근을 많이 해야 하나’, ‘부처 내 소통은 어떻게 강화할 수 있을까’, ‘역사교과서 국정화 문제는 어떻게 풀어야 하나’ 등을 놓고 토론했다. 4급부터 8급까지 다양한 직급이 모이지만, 토론할 땐 ‘계급장’을 떼어 놓는 게 원칙이다. 직급이나 직함 대신 이름에 ‘님’만 붙여 동등한 관계로 이야기한다. 다른 회원이 의견을 낼 때 처음부터 반박하지 않고 차분하게 듣는다. ‘브레인 스토밍’이 끝나면 의견 하나하나에 각자 견해를 덧붙이는 식으로 토론이 진행된다. 토론이 끝나면 주요 의견 등을 A4 용지 2장 정도에 담아 공유한다. 필요하면 장·차관실과 정책보좌관실, 인사과 등 상급자나 관련 부서에 전달한다. 일맛나 회원인 이준세(31) 학생건강정책과 주무관은 “다른 부처에서 교육부로 파견 오는 직원도 많은데 업무 팁을 전달받지 못해 어려움을 겪는 일이 있었다”면서 “‘깨알 팁을 만들어보자’고 생각해 장관께 의견을 전달한 적도 있다”고 말했다.

# 토론서 나온 ‘직급별 협의회’ 실제 도입하기도

일맛나 회원들의 난상토론이 실제 조직 문화를 바꾸기도 했다. 교육부 내 각 직급을 대표하는 공무원들이 모여 내부 의견을 수렴하는 직급별 협의회를 구성한 게 대표적이다. 박 사무관은 “토론 과정에서 직급별 협의회가 필요하다는 얘기가 나왔고, 실제 일맛나 회원들이 주축이 돼 지난해 6월 협의회를 꾸렸다”고 설명했다.

또 일맛나 회원들의 건의로 올해 초에는 교육부 내부에 온라인 익명 게시판이 만들어지기도 했다.

# “교육부 전체 모여서 공개 토론회 해보고파”

회원들은 이제 더 큰 토론 모임을 꿈꾼다. 일맛나 회장인 박 사무관은 “우리 회원뿐 아니라 교육부 구성원 전체가 모여 조직 문화에 대해 얘기하는 공개 토론회를 해보고 싶다”면서 “점심시간 등을 이용해 매달 한번씩 주제를 바꿔가며 수다를 떨어보는 게 다음 목표”라고 말했다.

유대근 기자 dynamic@seoul.co.kr
2018-04-02 33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사랑해 여봉봉” 동료 아내와 불륜 육군 중사

동료 부사관의 아내와 불륜관계로 중징계를 받은 육군 부사관이 전역 후 사단장을 상대로 제기한 행정소송에서 패소했다.인천지법…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아침 7시, 청소대장이 뜬다

오승록 서울 노원구청장

내년 5월, 성북에 문화공간 선다

이승로 서울 성북구청장

상수도 현대화 3300억 투입 협약

이철우 경북도지사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