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개월째 우륵교 잠금장치 철거 묵살하는 ‘수공’

일반차량 통행 우려 119 골든타임 외면

측정대행업체와 짜고 미세먼지 원인물질 배출농도 수치 4년

LG화학·한화케미칼 등 사업장 235곳 무더기 적발

주 52시간제 이후 ‘노동시간 위반’ 늘지 않아

9개월간 129건 신고… 전년비 10건 증가

[의정 포커스] “구의회 1층에 문화복합공간… 열린 의회로”

김종곤 성동구의회 의장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그동안 구의회가 주민들과 소통이 부족했습니다. 의회 문턱을 낮추고, 주민들과 함께하기 위해 전국 최초로 구의회를 개방하려 합니다.”

김종곤 성동구의회 의장

김종곤(54·더불어민주당) 서울 성동구의회 의장은 13일 서울신문과 인터뷰에서 구의회 1층에 책도 읽고 담소도 나눌 수 있는 다목적 문화복합공간을 조성해 다음 달 주민들에게 개방하겠다고 밝혔다. 구민들에게 큰 인기를 얻는 성동구청 1층 ‘공유서가’를 벤치마킹한 것으로 ‘열린 의회’를 상징적으로 보여주는 공간이 될 것이라고도 했다.

김 의장은 공동주택 집단민원 해결사로 통한다. 한신무악, 풍림아이원, 금호베스트빌 등 지역 공동주택 주민들 이해관계가 얽힌 집단민원엔 다 뛰어들었다. “지금껏 집단민원은 한 번도 피한 적이 없습니다. 찬반이 갈려 있어 처음엔 욕도 많이 먹지만 주민들을 위한 일이기에 욕 먹는 걸 두려워하지 않고 나섰습니다. 주민들 얘기 듣고, 옳고 그름을 분명히 해 소신껏 처리했습니다.”

약자를 배려하고, 주민을 섬기는 ‘키다리 아저씨’로도 불린다. 동네 구석구석을 돌며 남몰래 어려운 이웃들에게 따뜻한 손길을 전하기 때문이다. 최근엔 목숨이 경각에 달린 한 할머니를 구하기도 했다. 골목길을 걷는데 한 집 앞에서 구급차 소리가 요란하게 울렸다. 집 안에선 혼수상태에 빠진 할머니를 사이에 두고, 응급대원들과 할머니 자녀들이 승강이를 벌이고 있었다. 응급대원들이 할머니를 구급차에 태우려 하자 자녀들은 병원비가 없어 병원에 데려가지 못한다며 맞서고 있었다. 김 의장이 나서 병원비를 내주겠다고 하고 나서야 소동이 잠잠해졌다. “지금은 치료를 잘 받고 퇴원했습니다. 구청 지원까지 연결해줬습니다. 할머니와 자녀들이 고맙다는 뜻을 전해왔습니다. 동네를 다니다 보면 어려운 분들이 많습니다. 모든 주민들이 가족이고 형제인데, 어려운 사정을 듣고 어떻게 그냥 지나칠 수 있겠습니까. 내 일처럼 처리하려 합니다.”

구 주요 현안으론 ‘성동경찰서 이전’을 꼽았다. “성동 발전을 위해선 경찰서를 꼭 옮겨야 합니다. 이전 터엔 공연장, 도서관, 전시관 등 복합문화센터를 짓고 나아가 KT전화국, 한양재단 주차장 등 주변 건물·땅과 연계해 삼성동 코엑스몰을 능가하는 지하공간을 조성하려 합니다.”

정치에 입문한 지 28년이 됐다. 봉사하는 마음으로 구의원에 나서 3선을 거쳐 구의장까지 됐다. “주민들의 적극 지지와 성원이 있어 구의원이 됐습니다. 봉사하고 섬기는 정치인이 되겠다는 초심을 잊지 않고, 언제 어느 때든 주민들 곁을 지키겠습니다. 늘 ‘주민이 주인’이라는 생각으로, 주민들을 위한 일꾼이 되겠습니다.”

김승훈 기자 hunnam@seoul.co.kr
2018-11-14 2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프로포폴 꽂힌 채 숨진 20대女…동거 의사 체포

20대 여성이 전신마취제인 프로포폴을 투약하다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19일 서울 강남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후…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골목골목 싹싹… ‘Mr. 클린’ 유덕열 구청장

[현장 행정] ‘우리 마을 대청소’ 나선 동대문

정순균 구청장 “독일식 평생학습 체계 구축할 것”

풍부한 자원 활용 대도시형 모델 장점…고학력 주민 위한 전문프로그램 ‘숙제’

서울 첫 ‘국제교육도시연합’ 회원 된 강서

지난달 말 IAEC 회의서 가입 승인

LNG기지를 액화수소산단으로… 삼척 “수소산업이 미래다”

국내 제4의 수소생산지 육성… 강원도·한국동서발전과 MOU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