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소년 탈선 부추기는 한강 ‘러브텐트’ 규제

2면 개방·오후 7시까지…위반 과태료 100만원

신규 수도권매립지 조성 놓고 정면충돌

지자체·환경부 갈등 “쓰레기 대란” 우려

오늘 저녁 8시, 송파는 10분간 빛을 끕니다

지구의 날 맞아 롯데몰 등 10곳 소등

서울대 등 7개 국공립대 ‘청렴도’ 최하위

권익위, 올 구매 계약·비리 등 측정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한국전통문화대·삼척의료원 1등급
국립중앙의료원은 5등급으로 ‘꼴찌’

서울대와 부산대, 경북대 등 7개 대학이 국공립대 청렴도 조사 결과 최하위인 5등급을 기록했다.

국민권익위원회는 전국 47개 국공립대와 46개 공공의료기관의 올해 청렴도 측정 결과를 20일 공개했다. 권익위는 구매·용역·공사 계약 상대방과 입찰 참가자, 교직원, 의약품 판매업자, 환자 보호자 등 2만 3624명을 선정해 설문조사했다. 또 부패행위로 징계 처분을 받은 공직자의 직위와 부패금액, 기관 정원을 반영해 등급을 매겼다.

조사 결과 4년제 대학 중 한국전통문화대가 이번 조사에서 유일하게 1등급에 올랐다. 2등급은 강릉원주대, 경남과학기술대, 군산대, 금오공과대, 서울시립대, 순천대, 안동대, 충북대, 한경대, 한국예술종합학교, 한밭대 등 11곳이었다. 경북대, 부산대, 서울대, 전북대, 광주과학기술원, 울산과학기술원, 광주교육대 등 7곳은 최하위 등급인 5등급을 받았다. 교대, 폴리텍대는 올해 처음으로 청렴도 조사를 시행했다. 전체 국공립대 평균 종합청렴도는 10점 만점에 7.68점으로 지난해(6.53점)보다 올랐다.

공공의료기관은 삼척의료원, 포항의료원이 1등급을 기록했다. 16개 국립병원은 1등급이 없었고 강릉원주대치과가 유일하게 2등급을 기록했다. 국립병원인 부산대병원, 전남대병원, 전북대병원과 의료원인 국립중앙의료원은 5등급으로 꼴찌였다.

공공의료기관 평균 종합청렴도는 7.51점으로 전체 공공기관 평균 청렴도(8.12점)에 못 미쳤다. 지난해 7.64점과 비교해도 하락한 수치다. 다만 리베이트 수수 경험률은 지난해 30.9%에서 올해 11.9%로 크게 하락했다. 임윤주 부패방지국장은 “청렴도 하위기관을 청렴 컨설팅 기관에 포함시킬 계획”이라고 말했다.

정현용 기자 junghy77@seoul.co.kr
2018-12-21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또 방송사고…문 대통령을 ‘북 대통령’으로 자

종합편성채널 MBN이 문재인 대통령을 ‘북 대통령’으로 표기하는 방송사고를 내 사과했다.MBN은 21일 오전 8시 50분쯤 방송된 뉴…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목민관 10년 돌아본 용산구청장

구정 성찰 책 펴낸 성장현 구청장

4년간 150만명…명소된 경북도청

한옥·현대미 조화 입소문

“서울 중구 보행권 지켜주세요”

안전취약층 보호 캠페인

“올해 풍년들게 해주세요”

서울 동대문구 ‘2019 선농대제’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