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천 백년대계… 10년마다 국제정원 박람회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경남 남해 ‘독일 5월 축제’ 보러 오세요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메밀 품종 국산화”… 제주, 채종단지 조성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세계 기자들에게 알린 ‘문화도시’ 은평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44개국 69명 한문화체험특구 방문


‘2019 세계기자대회’에 참석한 전 세계 기자들이 지난 26일 오전 서울 은평역사한옥박물관을 찾아 전시를 관람하고 있다. 은평구 제공

서울 은평구는 지난 26일 세계기자대회에 참가한 44개국 기자 69명과 함께 진관동 한문화체험특구를 찾아 역사한옥박물관, 은평한옥마을, 진관사 등을 둘러보고 우리 문화를 소개했다고 28일 밝혔다.

은평구는 다양한 문화자원을 품고 있는 한문화체험특구에 이어 인근 기자촌도 지난해 국립한국문학관 부지로 선정되면서 ‘문학, 예술의 메카’로 발돋움하고 있다. 이날 참가자들은 은평역사한옥박물관에서 전시 중인 기획전 ‘3·1혁명과 백초월 특별전시’, 은평한옥마을 등을 방문해 우리 역사의 굴곡진 시간과 독립투사들의 헌신과 의지, 한국 문화의 진수를 함께 느껴보는 시간을 가졌다. 맹꽁이습지, 국가무형문화재인 수륙재를 차례로 관람하고 진관사에서는 대웅전 앞마당에 준비된 연잎차, 보이차를 마시며 전통 다식, 유과를 곁들인 다과를 즐기기도 했다.

김미경 구청장은 28일 “은평구는 북으로 향하는 통일로와 경의선의 출발지인 수색역이 있는 곳으로, 북으로는 함경남도 의주, 남으로는 부산까지 각각 천리씩 떨어져 있어 양천리로 불리는 곳으로 한반도의 중심지”라며 “세계 기자들이 모인 이 자리가 은평구의 아름다운 문화와 자연 경관을 세계에 널리 알리는 기회가 되길 소망한다”고 밝혔다.

정서린 기자 rin@seoul.co.kr

2019-03-29 1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