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덕적 해이 논란에 “서울 그만 가”

관가 “세종 중심 근무 분위기 확산”…하위직 공무원·공공기관도 비상령

난, 농사꾼 드론…농업 적용 연구·보급 활발

이천·평택 농업기술센터 연구 결과…벼 재배 노동력 절반으로 절감 효과

골프장부터 전망대까지… 하수처리장 무한변신

용인 도심 한복판의 ‘수지레스피아’

다금바리보다 귀한 제주 붉바리 완전양식 성공

2년간 생존율 23%→ 65%로 높아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7000마리 ㎏당 8만~9만원 상품 판매
붉바리

제주에서 다금바리보다 고급어종인 붉바리를 종자 때부터 성어까지 완전양식에 성공했다.

9일 제주도에 따르면 서귀포시 안덕면 화순리에 있는 행복나눔영어조합법인은 도의 종자구매비와 수온조절 시스템인 히트펌프 시설 등을 지원받아 2016년 11월부터 지난 3월까지 2년 5개월간 붉바리(1.5㎏급) 7000여 마리를 양식하는 데 성공했다. 행복나눔영어조합법인은 2016년 11월 5∼7㎝급 치어 3만 마리를 입식해 이 중 7000마리를 상품 크기로 생산해 ㎏당 8만∼9만원의 가격으로 횟집에 팔고 있다.

제주와 남해에 주로 서식하는 붉바리는 다금바리(자바리)보다 귀한 아열대성 바리류로 쫄깃한 식감 때문에 횟감으로 널리 사랑받는다. 중국과 동남아시아에서는 최고급 어종으로 통하며 붉바리 표피에 붉은색과 황금색 반점이 있어 중국인들이 좋아한다. 그러나 붉바리는 아열대성 물고기라 적정한 수온 유지가 어렵고 상품 크기로 자랄 때까지 3년 이상 오래 걸리면서 폐사율이 높아 그동안 양식에 어려움이 따랐다.

도는 이번에 양식에 성공한 붉바리의 경우 생존율이 23%에 머물렀으나 양식기술이 점차 개선돼 2017년과 지난해 입식 종자는 현재 65% 내외의 생존율을 보여 점차 양식 붉바리의 생존율이 높아질 것으로 기대했다. 붉바리 완전양식 성공은 2013년 해양수산부가 붉바리 산업화를 위해 추진한 골든씨드프로젝트(GSP)가 밑거름이 됐다. 제주대 해양과학연구소와 ㈜씨알 등이 참여해 성공하게 됐다. 조동근 제주도 해양수산국장은 “앞으로 붉바리 양식기술을 한층 발전시켜 산업 경쟁력을 갖출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제주 황경근 기자 kkhwang@seoul.co.kr

2019-04-10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예비역조차 분노하게 만든 국방부 만화, 어떻길

‘군필 vs 미필’ 만화, 거센 비난 여론군필 우월성 강조…“현실과 괴리” 비판상해보험 가입 등 실질적 예우방안 필요지난 20일…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2024년 이전 창동차량기지, 최첨단 의료단지로 키워보자”

박원순 시장, 최근 서울대병원 이전 제안…오승록 노원구청장·지역구 의원들 “환영”

고시원 전전 일용근로자 가족 구한 ‘마포하우징’

[현장 행정] 임대주택 입주식 참석 유동균 마포구청장

관악, 1억 5000만원 들여 전통시장 키운다

‘신시장 모델 육성 사업’ 통해 경쟁력 강화

노래하고…힐링 선물한 시장님

엄태준 이천시장 ‘직원 화합 콘서트’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