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항공대대 헬기, 완주 운항 중단하라”

“소음 극심” 완주군민들 노선 변경에 강력 촉구

“폐기물 자원화 틀 깰라”… 음폐수 법안 논란

“음식쓰레기·소각업게 민원 챙겨주나” 비판

지방과 상생 위해 2403억 쏟아붓는 서울시

29개 기초단체와 손잡고 ‘서울선언문’

주민 아이디어 듣는 구로

‘신바람 창의학교’ 우수 제안자에 상금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때로는 일상에서 튀어나온 엉뚱한 생각이 변화의 출발이 되기도 한다!”

서울 구로구가 주민들의 톡톡 튀는 아이디어를 찾아내는 ‘신바람 창의학교’를 운영한다고 21 밝혔다. 생활 속 아이디어를 발굴·제안하는 역량을 강화하고 구민 창의 제안제도를 활성화하는 게 목표다. 신바람 창의학교는 다음달 14일부터 7월 16일까지 매주 화요일에 모두 10회에 걸쳐 구청 평생학습관에서 열린다. 박종하 창의력연구소 대표가 강사로 참가해 일상 속 창의적인 발상 훈련, 아이디어 만들기, 우리 동네 창의 제안, 구정 연구 과제와 정책 의제 발굴 방법 등에 대해 강의한다. 강의는 토론, 아이디어 제안 등 수강생이 직접 참여하는 방식으로 구성된다.

수업에서 나온 창의 제안과 구정 연구 주제는 검토를 거쳐 실제 정책에 반영할 방침이다. 또 아이디어가 채택된 우수 제안자 6명(최우수 1명·우수 2명·장려 3명 등)에게는 10만~30만원의 상금이 지급된다. 오는 25일부터 다음달 3일까지 구청 홈페이지에서 신청할 수 있다. 60명 선착순으로 모집하며, 수강료는 무료다. 구 관계자는 “창의학교에서 나온 주민의 신선한 아이디어가 실제 정책으로 구현되는 과정을 통해 지역에 대한 더 큰 애착과 보람을 느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희리 기자 hitit@seoul.co.kr

2019-04-22 17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4억원 때문에 명지대 폐교 위기…학생·교직원

명지대를 운영하는 학교법인 명지학원이 4억여원의 빚을 갚지 못해 채권자로부터 파산신청을 당한 사실이 알려졌다. 다섯개 교육…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해방촌 신흥시장, 젊은 감각 입는다

용산구청장 ‘청년 상인과 대화’

“전국 첫 직접 민주주의 도시로”

이재수 춘천시장이 말하는 미래

서울 중구청장의 ‘걷기 사랑’

매일 걸어서 출근…지도자 교육도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