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약계층에 ‘청년 사장 도시락’… 코로나 넘는 송파의 맞

‘마을&청년과 함께, 살 만한 송파’ 사업

자가격리 불시 점검하는 관악

무단이탈자 ‘원스트라이크아웃’ 고발

[단독] 인사처, 서울시 임용시험 출제 대행한다

내년부터 시행… 저비용 행정 효율 높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엽적 문제 없애 공시생 수험부담 경감

그동안 난도 조절 실패와 출제 오류 논란이 끊이지 않았던 서울시 지방공무원 임용시험 문제를 인사혁신처가 맡아서 출제하기로 했다.

인사처 관계자는 28일 “최근 서울시가 지방직 공무원시험 문제를 수탁(위탁) 출제해 줄 것을 요청해 내년부터 이를 시행하는 방안을 긍정적으로 검토하고 있다”며 “전국 지방공무원시험이 같은 날 치러지기 때문에 (인사처가 서울시 공무원시험을 맡으면) 문제 출제 비용을 아끼는 등 행정 효율을 높일 수 있다”고 말했다. 다른 관계자는 “서울시가 ‘지나치게 지엽적인 문제를 출제한다’는 지적을 받아들여 자체 출제 방식을 접은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서울시를 뺀 전국 16개 광역시도는 인사처에 지방공무원 임용시험 문제 출제를 맡겨 왔다. 하지만 서울시는 “다른 지방자치단체와 출제 유형이 다르다”는 이유로 자체 출제를 고수했다. 이 과정에서 정상적으로 공부한 수험생이라면 도저히 풀 수 없는 문제를 내 빈축을 샀다.

지방공무원시험 문제 출제기관이 인사처로 일원화되면 필기시험 유형이 예측 가능해지고, 단순 연도 암기 등을 묻는 문항도 사라져 공시생들의 수험 부담이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

오경진 기자 oh3@seoul.co.kr

류지영 기자 superryu@seoul.co.kr

2019-05-29 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재산 4조’ 90세 회장 득남…40대 부인 보니

국제 자동차 경주대회인 포뮬러 원(F1)을 2017년까지 이끌었던 버니 에클스턴(90)이 90세에 아들을 얻을 예정이다.미국 CNN은 4일…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감염 차단 선구자’ 서초의 대응

조은희 서울 서초구청장

입국자 가족 지원하는 영등포

채현일 서울 영등포구청장

中企육성기금 이자 1.5%로 인하

노현송 서울 강서구청장

넉달간 급여 30% 반납한 구청장

오승록 서울 노원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