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태용 “세계 최대 고인돌 몰라서 훼손 죄송”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233억짜리 잡초 키우나… 폐허로 변한 군위 위천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음성, 산단에 어린이집·체육관… 노동자 삶의 질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함안 말이산 고분군서 1600년전 아라가야 상형토기 발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왕 무덤서 집·배·동물 모양 띤 토기 출토 “건축 기술·조선술 확인할 수 있는 자료”


경남 함안 말이산 고분군에서 발견된 아라가야 사람들이 제작한 것으로 추정되는 집, 배 모양 등의 각종 토기
두류문화연구원 제공

아라가야 왕들의 무덤으로 추정되는 경남 함안 말이산 고분군에서 집, 배, 동물 모양을 띤 토기들이 다수 발견됐다.

함안군과 매장문화재 조사기관인 두류문화연구원은 말이산 45호분 발굴조사 결과 각종 상형토기와 말갑옷, 투구, 말을 부리는 데 사용하는 금동제 도구 등을 찾았다고 28일 밝혔다.

45호분은 말이산 고분군 정상부의 대형 봉토분으로 봉분의 지름이 20m, 높이는 1.8m에 이른다. 주목할 만한 상형토기는 피장자 머리 위쪽에서 발견됐다. 온전한 형태로 출토된 집모양 토기는 맞배지붕의 고상식(高床式·마루를 높게 쌓은 형태)으로, 바닥에 기둥 9개를 세우고 그 위에 건물을 올렸다. 조사단은 “용도는 술주전자로 추정된다”면서 “우리나라 전통건축 기본 구조인 삼량가(三樑架·도리 3개가 있는 지붕 구조)처럼 대들보·도리·서까래·지붕 마감재 등의 주요 부재가 정확하게 표현됐다”고 설명했다.

배 모양 토기는 통나무배에서 구조선(構造船)으로 발전하는 중간 단계의 선박 형태인 준구조선 모양이다. 배 앞뒤를 높게 올리고 판재를 댔다. 양쪽 옆면에는 각각 노걸이 5개가 있다. 연구원 측은 “배의 고물부(배의 뒷부분)가 뚫려 있는 점으로 볼 때 잔으로 사용한 것 같다”고 추정했다.

동물모양 뿔잔은 불꽃무늬 투창(透窓·토기 굽에 뚫은 구멍)을 새긴 굽다리에 아래로 처진 꼬리를 붙인 후 U자 형태의 뿔잔을 올린 것으로 조형미가 돋보인다.

연구원 측은 “45호분은 400년을 전후한 시기에 축조된 걸로 보인다”며 “이번에 찾은 상형토기는 아라가야 사람들의 건축 기술과 조선술을 확인할 수 있는 자료라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고 밝혔다

조희선 기자 hsncho@seoul.co.kr
2019-05-29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Leaders Today

역대급 폭우에도 침수 0건… 양천의 ‘유비무환’

신월배수장 1시간 100㎜ 비 견뎌 이기재 구청장 선제적 안전 대응 공무원·자원봉사자 지원도 큰몫

“국공립 어린이집 50%”… 격이 다른 은평 돌봄[

공공보육 파수꾼 김미경 구청장 ‘90번째 구립’ 솔숲어린이집 개원 2023년까지 6곳 추가 개원 목표 보육교사 확충 등 질적 성장 총력

서대문 불편 사항, 구청장에게 문자 하세요

민원용 직통 문자 서비스 운영

츮  ڶŸ Ÿ&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