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천 백년대계… 10년마다 국제정원 박람회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경남 남해 ‘독일 5월 축제’ 보러 오세요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메밀 품종 국산화”… 제주, 채종단지 조성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김포통진 골목상가에서 여는 형식파괴 청소년 미술작품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제1회통진국제청소년미술축제 24~31일 개최… 세계 15개국 60여작품 점포내 전시


라트비아 어린이가 그린 작품.

경기 김포시 통진읍내 상가회원들이 미술관이나 공공장소가 아닌 점포와 상가 주변 지형지물을 이용해 기존 방식에서 탈피한 형식파괴 골목상가 작품전을 연다.

유기호 통진국제청소년미술축제 집행위원장은 오는 24일부터 31일까지 김포대로 22441번길 상가 골목에서 “제1회통진국제청소년미술축제”를 개최한다고 21일 밝혔다.

현재 통진읍 인구는 2만 6000명이며, 읍내는 2000여명에 불과한 작은 마을이다.

김포대로 2244번길은 통진읍에 있는 상가로, 2019년부터 “예술을 입히다”라는 슬로건하에 상가 활성화를 위해 거리 곳곳에 하나씩 예술작품을 입혀가고 있다.


오만 어린이가 그린 작픔으로 중동 건축물 문화를 알 수 있다.

이번 행사는 통진읍내 상가활성화에 가장 큰 의미가 있으며 올해 첫 번째 여는 국제청소년 미술축제다.

지난해 예술적인 면에서 각광을 받았는데 전시회에 국제라는 단어가 들어간 이유는 전세계 아동들의 작품을 전시하기 때문이다. 중국을 비롯해 일본·말레이시아·라트비아·크로아티아·오만 등 아시아와 중동 유럽까지 아우르는 15개국 전시작품이 선보인다.

특히 주목할 점은 형식 파괴다. 골목상가마다 상점 안에 작품을 만들어 전시한다. 코로나로 인해 불편하지만 공개전시할 수 없어 상인들을 교육시킨 뒤 개인별로 큐레이터화할 계획이다. 관람객들에게 직접 가게주인이 작품을 설명할 수 있도록 기획했다.

루마니아 어린이 작품으로 아이 눈을 통해 세상을 바라보는 모습.

전시작품에는 나라별 어린이들마다 표현하는 방식이 다르고, 한국과 다른 나라의 풍속과 특징이 고스란히 나타나 있어 호기심을 자극한다.

주최 측은 궁극적으로 예술을 실생활에 도입해 주민통합·수익증대·일자리 창출 등 ‘세마리 토끼’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유기호 통진국제청소년미술축제 집행위원장은 “현재 통진읍내에는 37개점포가 있는데 상점마다 정보를 표시해두고 전세계 80여 나라에 영문판으로 만들어 볼 수 있게 꾸밀 생각”이라며, “전시 후 축제를 영상화해 국제문화예술가협회와 공동으로 세계 80여개국으로 송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한국을 방문하는 외국인들이 한번쯤 통진읍내에 와서 골목상가를 구경하는 명물이 되도록 만들어 보고 싶다”고 덧붙였다.

이명선 기자 mslee@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