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의료·서비스 4차산업 육성… ‘자족도시’로 재탄생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혈전’ 얀센에 꼬이는 백신 수급… 국내 백신은 임상 3상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AI로 백신 후유증 막자… 아산, 접종자 자동 케어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알펜시아 또 매각 무산… 파산 위기감 고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수의계약도 불발 땐 분리·분할 매각 염두

‘애물단지’ 강원 평창 알펜시아리조트의 4차에 걸친 공개 경쟁 입찰 매각이 무산되면서 파산 위기감이 높아지고 있다. 자칫 보증기관이면서 출자기관인 강원도의 출혈과 피해가 우려된다.

7일 강원도와 강원도개발공사(강개공)에 따르면 지난 4일 평창 알펜시아 공개 경쟁 매각 4차 입찰에서 입찰보증금을 납부한 기업이 단 한 곳도 나오지 않았다. 4차 입찰까지 진행되면서 매각 가격은 기존 1조원에서 20% 할인된 8000억원으로 내려갔고, 이 가격의 5%인 400억원을 2개 이상 기업이 납부해야 입찰이 성사되지만 납부기업이 없어 유찰됐다.

강개공은 알펜시아리조트의 경쟁 입찰이 최종 불발되면서 곧바로 5일 수의계약 공고를 내고, 개별 기업을 대상으로 매각 협상에 들어갔다. 수의계약과정에서 8000억원 이하로의 가격 협상은 있을 수 없다는 입장이다. 수의계약에서도 절충점을 찾지 못하면 분리·분할 매각도 염두에 두고있다.

알펜시아리조트는 분양에 실패하면서 건설 비용 1조 4000억원을 고스란히 빚으로 떠안았다. 이런 탓에 지금까지 원금과 이자로 6094억원을 혈세로 갚고도 7344억원의 부채가 남아 강원도개발공사와 강원도의 재정에 부담을 안기고 있다. 지난 한 해 이자만 156억원(하루 4273만원)에 이른다.

오는 2023년부터 6500억원의 막대한 부채를 일시에 갚아야 하기 때문에 앞으로 남은 1년간 매각이 지지부진해지면 자금난에 따른 파산 위기감까지 높아지고 있다.

강원도개발공사 관계자는 “공개입찰에 부담을 느낀 기업들이 입찰에 참여하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면서 “관심을 보이는 기업을 개별 협상 대상으로 수의계약에 나서면 여전히 가능성은 남아 있다”고 말했다.

춘천 조한종 기자 bell21@seoul.co.kr
2021-03-08 1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동네 길 숲길, 숨은 길 골목길… 마포 산책, 봄날 여행길입니

[현장 행정] 경의선 숲길 5㎞ 걸은 유동균 구청장

與 정순균 강남구청장 “오세훈식 민간 개발·주택 공급 옳다

“노후 아파트 녹물·누수 문제 재건축 필요 규제해도 집값 상승… 35층 제한 개선을”

“경기북부 신성장 거점 핵심 육성기지로… 3년 뒤 서울서 고

‘통일한국 중심도시’ 팔걷은 이재준 시장

밤엔 비대면 계산대… 강서 ‘스마트슈퍼’ 키운다

점포 모집… 첨단 무인 판매 장비 지원 코로나 우려 줄이고 골목상권 활성화

우리 지역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