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수도권도 연일 600명대 확진… 초유의 ‘전국 4단계’ 위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이번 추석에도 선물가액 올리나… 권익위는 일단 ‘난색’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이재명의 ‘100% 지급안’ 반대…도비 지원금액부터 제시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오세훈 시장, 박원순 피해자 만나 업무 복귀 논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선거 직후 비공개 면담… 부서는 안 밝혀


오세훈 서울시장이 12일 오전 중구 태평로 서울시청에서 코로나19 관련 기자 브리핑을 하고 있다. 2021. 4. 12 박지환 기자 popocar@seoul.co.kr

오세훈 서울시장이 4·7 재보궐선거 직후 박원순 전 서울시장 성폭력 사건의 피해자와 비공개 면담을 갖고 피해자의 업무 복귀에 관해 논의한 것으로 확인됐다.

피해자의 법률대리인 김재련 변호사(법무법인 온세상)는 12일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4·7 재보선 이후인 지난주 서울시와 피해자 측의 비공개 면담이 있었다고 밝혔다. 면담에는 오 시장과 시청 관계자, 피해자와 피해자의 가족 1명, 변호인단, 지원단체 대표 등이 참석했다.

피해자 측은 오 시장에게 심각한 2차 가해 상황을 설명했다. 또 성폭력 처리 과정에서의 문제점과 예방 대책의 필요성에 대한 의견을 나눴다. 오 시장은 이 자리에서 직장 내 성폭력 피해자의 일터 복귀의 중요성에 공감하며 피해자와 피해자의 가족을 위로했다.

김 변호사는 “피해자의 안전한 일상 복귀를 돕기 위해 복귀 시점과 부서 등에 대해서는 밝히지 않겠다”고 말했다.

피해자는 지난달 17일 ‘서울시장 위력 성폭력 사건 피해자와 함께 말하기’ 기자회견에서 “제 피해 사실을 왜곡해 2차 가해로부터 쉽게 벗어날 수 없었다”며 “일상으로 돌아갔을 때 당당하고 싶다”고 말했다.

최영권 기자 story@seoul.co.kr
2021-04-13 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탄소중립 로드맵, 동서 불균형 해소…양천의 미래 준비”

[서울 구청장과 톡톡 25시] 김수영 양천구청장

1.5도 지키는 착한 테이크아웃컵…종로구청 카페엔 환경 ‘테

[현장 행정] ‘다회용컵 쓰기’ 캠페인 나선 김영종 구청장

광진구청장 유튜버 변신…정책 이야기 쉽고 재밌쥬

광진맘 택시·생활안전보험 등 주민 사업 3분 대담 형식 콘텐츠로 친근하게 전달

북가좌6 재건축 수주전 과열… 서대문 ‘옐로 카드’ 빼들었

롯데건설·DL이앤씨 등 입찰 참여 경쟁 문석진 구청장 “불법행위 엄중 조치를” 금품수수 적발땐 선정취소·과징금 부과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