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정부 3명 연속 ‘정치인 총리’… 총리가 대권 징검다리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국회·지방의원 등 공직자 땅 투기 의혹 55건 접수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새만금공사 필수 서류 안 낸 LH 퇴직자 버젓이 채용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양천 “환경미화원 아닌 환경공무관으로 불러주세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자치구 최초로 명칭 개정
환경공무관들 사기 진작 기대


해가 뜨기 전 서울 양천구 거리에서 근무 중인 환경미화원.
양천구 제공

“이제 환경미화원이 아니라 ‘환경공무관’입니다.”

서울 양천구는 환경 관련 업무를 묵묵히 처리해 온 환경미화원 사기 진작을 위해 서울 자치구 최초로 관련 자치법규를 개정, 이들의 명칭을 환경공무관으로 바꾼다.

구는 오는 12일까지 명칭 개정에 대한 구민 의견을 수렴하기 위해 입법예고하고, 다음달 조례규칙심의회 및 구의회 승인절차를 거쳐 최종적으로 명칭을 변경할 계획이라고 4일 밝혔다.

환경미화원이라는 직명은 1988년 서울올림픽을 앞두고 정부에서 처음 쓰기 시작, 30년 이상 사용되고 있다. 하지만 이 명칭은 쓰레기를 수거하는 단순한 청소노동자라는 인식이 강해 환경미화원의 사기를 떨어뜨려 왔다.

서울의 환경미화원 명칭 변경은 ‘2016년 서울시 및 서울시청 노동조합 단체협약’에서 처음 논의됐다. 노·사는 환경미화원의 대외 직명을 환경공무관으로 변경하기로 합의했다. 그러나 아직 자치법규를 개정한 자치구가 없어 그동안 환경미화원과 환경공무관 명칭이 혼용됐다.

구는 지난달 소속 환경미화원 78명을 대상으로 명칭 변경에 관한 설문조사를 했다. 명칭 변경에 전원이 동의하면서 서울 자치구 최초로 환경미화원 명칭 관련 자치법규 개정을 준비했다.

김수영 양천구청장은 “모두가 잠든 새벽에도 주민에게 쾌적한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애쓰는 환경공무관들에게 감사를 드린다”면서 “이번 명칭 변경이 여러분의 사명감과 자부심을 높이는 계기가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김민석 기자 shiho@seoul.co.kr
2021-05-05 1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어르신·청년·경단녀에 맞춤 일자리… ‘최고의 복지 실천’

시니어편의점 등에 60세 이상 85명 취업 청연·인턴십 운영, 취업·창업 청년 지원 여성엔 바리스타 등 직업교육 프로그램 노현송 구청장 “일할 의지 있으면 뒷받침”

온실가스 확 줄인 도봉 ‘GCoM 배지’ 따냈다

감축 목표 등 3개 항목서 이례적 성과 2019년 가입… 한국은 12개 도시 참여

청년 1인 가구 힘드시죠… 손 내민 금천

온·오프라인 상담에 계약 땐 동행 서비스 확인 사항 함께 점검… 최적의 선택 도와

성동, 서울 자치구 중 지역민 신뢰도 1위

스마트 횡단보도 등 행정서비스 선도 10점 만점에 5.37점… 평균은 5.04점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