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일, 10년 전보다 덜 먹는다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전동 킥보드 빌려줄 때 안전장비도 함께 대여를”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중구 ‘노랑박스’에 가면 민원서류 무료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광주 참사’ 없게… 강서, 공동주택 안전점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319개 단지 1343개 동 붕괴·누수 등 예방
기둥보 손상·지반침하·과하중 상태 확인


서울 강서구청 공무원들이 노후 옹벽의 안전상태를 점검하고 있다.
강서구 제공

본격적인 장마철을 앞두고 서울 강서구가 주거지역 안전점검에 나선다.

강서구는 오는 16일부터 16일까지 공동주택과 재난취약시설물에 대해 안전점검을 한다고 10일 밝혔다.

이번 안전점검은 최근 기후 변화로 장마가 길어지고 국지성 집중호우가 증가함에 따라 공동주택 단지 내 위험요인을 사전에 점검해 주택의 붕괴, 누수, 침수 피해 등의 안전사고를 예방하기 위해서 준비됐다.

점검 대상은 아파트, 임대주택, 소규모 공동주택 등 총 319개 단지, 1343개 동과 축대, 옹벽, 담장 등의 부대시설이다. 준공 후 15년 이상 경과한 특정관리대상 아파트와 연립주택, 15층 이하 임의관리대상 단지, 소규모 공동주택(221개 단지, 608개 동)은 구에서 안전점검 전문가(건축사)를 선정해 합동점검한다.

16층 이상 아파트와 의무관리대상 단지, 임대주택(98개 단지, 735개 동)은 단지별 관리주체가 안전점검표에 따라 자체점검하고 구에 점검표를 제출하도록 했다.

점검 내용으로는 ▲기둥·보 등 주요구조부의 손상, 균열 여부 ▲지반침하 등에 따른 구조물의 위험 여부 ▲옥상 물탱크, 물건 적치 등 과하중 상태 ▲건축물 주변 및 옥상 등의 배수(로)시설 상태 ▲옹벽, 담장, 석축 등의 파손 및 손상, 균열 상태 등이다.

강서구 관계자는 “공동주택 사고 발생 시 중대 재해로 이어지는 만큼 철저한 사전점검을 실시하겠다”면서 “앞으로도 지속적인 점검을 통해 공동주택의 취약부분을 개선하고 재난 걱정 없는 안전한 주거환경을 조성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동현 기자 moses@seoul.co.kr
2021-06-11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탄소중립 쎄쎄쎄…마곡, 녹색도시로 갑니다

에너지 절약·환경 보호·지구 구조 3단계 강서구, 마곡 축으로 ‘쎄쎄쎄’ 계획 추진 산업단지 입주업체들과 ‘협의체’ 띄우고 환경교육 강화·생태숲 만들기 속도 낼 듯

키오스크 교육·AI 말동무… 자치구의 진보한 노인복지

은평, 키오스크 체험존 등 정보화 교육 강남·강동, 독거노인 고독사 방지 사업 동대문, 외로움 달래 줄 AI 인형 선물 서대문, 유년시절 고향 풍경 그림 전시

“교과서 밖 독립군 아시나요” 역사 해설 나선 강북구청장

[현장 행정] ‘쿠바 이주展’ 강추한 박겸수 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