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자체들 외국인 관광객 모시기 불붙었다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전북 상수도 누수율 서울의 11배… 낡은 관 교체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가로등에 전기차 7배속 충전기’ 우수 사례로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서울시 ‘젠더 갈등 숙의’ 시민사회 공론장 연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새달부터 활동가·전문가 200여명 모임
코로나 팬데믹·기후변화 등 주의제로
논의 내용 11~12월 중 대공론장 열기로


오세훈 서울시장
연합뉴스

오세훈 서울시장이 시민단체가 주축이 되는 대규모 공론장을 마련하고 젠더 문제 등에 대한 해결 방안을 모색한다.

시민들이 주요 의제 논의 과정에 직접 참여해 합의를 이끌어내는 ‘숙의(熟議) 민주주의’ 방식이다. 박원순 전 시장이 주로 했던 방식이지만, 오 시장이 이를 일부 받아들인 것으로 해석된다.

11일 시에 따르면 다음달부터 ‘코로나19 이후 사회전환 방향 모색을 위한 협치 공론장’을 운영한다. 시민단체 활동가와 분야별 전문가 등 200여명이 모여 주요 의제를 논의하고 위기 극복 방안을 찾는다. 의제는 ▲코로나19 팬데믹 대응 ▲젠더 이슈 ▲기후변화 등이다.

시는 다음달부터 총 4~5회에 걸쳐 의제별 소(小)공론장을 운영한다. 여기에서 논의된 내용을 바탕으로 오는 11~12월 중 대(大)공론장을 연다. 시 관계자는 “부문별로 우리 사회가 처한 어려움에 대해 시민사회가 어떤 역할을 하고 협력해 나갈 것인가 논의하는 절차”라면서 “이를 통해 핵심 과제와 방향이 정리될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이번 사업은 ‘오세훈 서울시’ 체제에서 시민사회을 활성화한다는 점에서 주목된다. 오 시장은 취임 이후 서울민주주의위윈회를 폐지하는 한편, 기존 시민단체 출신이 주로 차지하던 개방직이 일반직으로 전환시켰다. 이와 함께 시는 박 전 시장이 조성했던 시민청 공간을 리모델링하는 방안을 추진한다. 시 관계자는 “시민청을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부합하는 공간으로 재구성하고 다양한 시민이 활용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장진복 기자 viviana49@seoul.co.kr
2021-08-12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Leaders Today

“한은·삼성 공장 꼭 강원에… 올림픽 유치했는데 기

김진태 강원지사 당선인 “나를 지켜 준 도민에겐 ‘순한맛’ 방만한 조직엔 한없이 ‘매운맛’ 실적 부진한 위원회 등 폐지할 것 4곳으로 나뉜 경제부서는 통폐합 특별자치도 설계 핵심, 규제 개혁”

“대기업 계열사 5개 유치… 전북새만금특별자치도 꼭

김관영 전북지사 당선인 도지사 직속 기업유치 사령탑 구성 글로벌 테마파크·외국인 유치 추진 새만금을 두바이 같은 성공 모델로 “국민의힘 추천자 정책협력관 임명 민생·실력 중심 공무원 인사 실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