①음주운전 No②안전띠 꼭③졸리면 쉬고④출발 전 車 점검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부처 고위공무원 여성 비중 10% 육박… 장애인 고용 목표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작년 상용근로자 상여금·성과급 지급 급감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4단계 제주’ 관광객 급감 “여름장사 끝”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거리두기 격상 첫날 2만 7000명 찾아
평소보다 관광객 25% 정도 줄어들어

도민 간 전파 심각… 방역효과 미지수
호텔·골프장·렌터카 취소 문의 쏟아져


제주의 한 해수욕장 모습.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 격상으로 제주지역 12개 지정 해수욕장이 18일 모두 조기 폐장하면서 관광객이 급감하고 있다.
서울신문 DB

제주도의 사회적 거리두기가 4단계로 격상되면서 관광객이 급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오후 6시부터 렌터카와 숙소 등을 3명 이상 이용할 수 없기 때문으로 해석된다.

19일 제주도관광협회에 따르면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가 적용된 첫날인 18일 제주도를 찾은 관광객은 2만 7000여명으로 집계됐다. 이는 평소보다 25% 정도 줄어든 수치다. 이달 들어 제주에는 하루평균 3만 6000여명의 관광객 찾았고, 지난 광복절 연휴에는 하루 관광객이 4만명을 넘기도 했다. 도 관광협회 관계자는 “거리두기 4단계 시행과 여행 자제 분위기 확산 등으로 당분간 제주 관광객은 하루 2만명대 초반에 머물 것”이라면서 “사실상 올 여름 장사를 끝났다”고 말했다.

또 일각에서는 관광객 감소가 실제 방역 효과로 이어질지는 미지수라는 주장도 제기된다. 이달 들어 제주 확진자 급증은 사설학원과 지인모임 등 제주도민간 지역 감염 확산에 따른 것이기 때문이다. 18일 제주에서는 37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다. 이 가운데 22명이 제주 확진자 접촉자다. 타지역 접촉·입도객·해외입국자는 5명에 불과했다. 10명은 감염경로 확인을 위해 역학조사가 진행 중이다.

지역 관광업계는 4단계 격상으로 올 여름 장사는 끝났다며 울상을 짓고 있다. 호텔과 골프장, 렌터카 업체 등에는 이날도 취소와 관련한 문의가 쏟아졌다. A호텔 관계자는 “코로나19 이전만 하더라도 8월 성수기에는 80% 이상 객실 가동이 이뤄졌지만, 올해 7월 들어 제주 거리두기가 3단계로 격상되면서 가동률이 60∼70%로 떨어졌다. 이제 4단계가 되자 20% 가까이 추가로 빠지면서 50% 밑으로 떨어졌다”고 말했다.



제주 황경근 기자 kkhwang@seoul.co.kr
2021-08-20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오세훈 “시민위탁 관리 지침, 행정 비효율 ‘대못’ 박혀 있

기자 회견서 전임 시장 행정 강력 비판 “비리·갑질 등 문제 즉시 감사할 수 없어 지침·조례 개정 통해 순차적 해결할 것”

“관심·정성이 큰 힘 돼”… 금천 ‘나홀로 어르신’ 챙기는

[현장 행정] 추석 맞아 취약계층 찾은 유 구청장

정순균 구청장의 ‘주민 소통’ 돋보였다

市교육청, 강남 언북초 ‘그린스마트 미래학교’지정 철회

“동작 정책 라방 들어요” 동네방네 유튜버 구청장

[현장 행정] ‘내일은 홍보왕’ 이창우 동작구청장

우리 지역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