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폭력에 관용카드로 ‘흥청망청’…‘나사 빠진 공직’ 기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코로나 한마음 방역·휴먼뉴딜… ‘청정 삼다도’ 만들기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일하는 청소년 부당근로 피해 급증…성희롱·폭언·폭행 문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양천, 안양천 주변 ‘디지털 세계’ 구현 명소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국토정보공사와 ‘디지털트윈’ MOU 체결
내년 10월까지 구축 도시문제 등 해결


김수영(오른쪽) 서울 양천구청장이 지난 6일 구청에서 한국국토정보공사와 디지털트윈 구축을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하고 있다.
양천구 제공

서울 양천구가 안양천 일대를 디지털 공간화해 각종 도시문제를 미리 해결할 수 있는 기반 구축에 나선다.

양천구는 한국국토정보공사(LX)와 함께 안양천 주변을 디지털 공간에 구현, 안양천 명소화 사업을 시작한다고 12일 밝혔다. 양천구는 이를 위해 지난 6일 LX와 함께 ‘디지털트윈 행정서비스 모델 구축 및 확산을 위한 투자 양해각서’를 체결하기도 했다.

디지털트윈은 현실과 똑같은 디지털 가상공간을 만들어 물리적 세계의 정보를 공유·반영할 수 있게 만드는 것이다. 이를 통해 도시문제 해결을 위한 시뮬레이션이나 과학적 정책 의사결정 지원, 도시 모니터링, 현실 시설 제어 등이 가능하다.

이번에 구와 LX가 추진하는 사업은 2022년 10월까지 진행되며 총사업비는 3억원(LX 2억 5000만원, 구비 5000만원)이다. 안양천 양천구 쪽 지역 양화교~오금교 5.4㎞ 구간, 35만㎡를 디지털 세계에 구현할 예정이다.

구는 올 하반기부터 추진하는 250억원 규모 안양천 명소화 사업에 디지털트윈을 이용할 계획이다. 안양천 치유의 공간을 조성하기 위해 설치하는 시설들을 실시설계 전에 디지털트윈에 미리 시뮬레이션해 보고 시행착오를 줄여 최적의 실시설계를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김수영 양천구청장은 “LX와 함께 양천형 디지털트윈 표준모델 청사진을 그릴 수 있게 돼 매우 기쁘다”며 “교통, 에너지, 도시계획 등 다양한 분야에 디지털트윈을 접목해 살기 좋은 스마트도시 양천을 만들어 가겠다”고 말했다.



김민석 기자 shiho@seoul.co.kr
2021-10-13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정순균 강남구청장 “공공주택, ‘제3의 부지’에 건설 방안

서울의료원 부지 당초 취지 맞게 개발 市 송현동 부지와 맞교환 추진에 반대 ‘정치소재 악용’ 발언 관련자 조치 촉구

생명을 살리기 위한 따뜻한 나눔…코로나시대 성북의 ‘특별

‘주민 헌혈의 날’ 행사 찾은 이승로 구청장

양천·노원·송파구청장, 국토부에 “재건축 규제 완화해 달

노형욱 장관과 면담 갖고 공식 요청 구청장들 “구조안전성 비율 낮춰 달라” 盧장관 “필요성 공감하지만 시기상조”

양성평등 정책·안심마을… 강동, 진화하는 ‘여성친화도시’

區 기획·감사 등 관리직 절반 여성 발탁 비상벨 설치·1인 가구 안심홈세트 지원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