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방된 청와대 속, 경주 불상은 아직도 갇혀 있다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장수군수 선거서 ‘현금’ 덜미… 그것도 두 명이나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멍 때리고 싶다면 제대로 멍 때려봐요, 제주 ‘치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소상공인 경영 안정 자금, 상반기에 조기 지원할 것”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신동헌 광주시장 신년 기자회견


신동헌 시장이 12일 오전 시청 10층 대회의실에서 열린 신년 기자회견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변을 하고 있다. 광주시 제공

“1조 4567억원 예산을 토대로 도시개발, 생활 인프라 구축 , 관광산업을 육성해 도전하는 젊은 광주를 만들겠습니다.”

신동헌 광주시장이 12일 오전 10시 시청 대회의실에서 신년 기자간담회를 열고 이러한 내용의 새해 구상을 밝혔다.

신 시장은 “올해는 민선 7기 시정 운영 방침인 ‘규제도 자산이다’라는 슬로건의 본격적인 성과를 거두는 한 해가 될 것”이라며 “광주시만의 고유한 종교·역사·문화·생태자원을 연결하는 광주역사둘레길을 조성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시는 이미 수도권 최고의 생태관광 명소 허브섬을 비롯한 페어로드와 팔당호반 둘레길을 조성했으며, 앞으로는 자연 휴양림도 만들 예정”이라며 “‘규제도 자산’이라는 시정 운영 원칙으로 시작된 이들 사업은 광주시의 콘텐츠를 결합한 수도권 최대의 관광프로젝트로 자리 잡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신 시장은 올해 중점적으로 추진할 개발 사업도 소개했다.

신 시장은 또 “주거단지와 첨단 산업단지가 들어설 광주·곤지암 역세권을 비롯한 도시 조성사업들도 올해 부지조성을 마치고 본격 개발을 시작한다”면서 “도시재생뉴딜 사업은 내년 준공을 앞두고 있으며 오는 2024년에는 구도심 랜드마크로 거듭날 이전 시청사부지 복합건축물까지 완공될 계획”이라고 밝혔다.

지역 경제 활성화 방안도 내놨다.

신 시장은 “침체된 지역경제를 살리기 위해 지역화폐는 지난해 보다 18% 증가한 1768억원으로 확대하고 소상공인 경영안정 자금을 상반기에 조기 지원하겠다”면서 “중소기업 지원에 87억원을 투입해 R&D, 유통, 인프라, 자본 등 기업수요 맞춤형 지원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2040 도시계획 수립을 통해 인구 50만을 대비한 장기발전 방향 제시와 중앙공원 주변 단계별 지구단위계획과 도시지역 외 지구단위계획에 대한 효율적인 토지이용 관리 방안을 마련하겠다”면서 “지속 가능한 도시환경 기반을 다져 나갈 것을 약속한다”고 덧붙였다.

신동원 기자 asada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츮  ڶŸ Ÿ&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