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천 백년대계… 10년마다 국제정원 박람회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경남 남해 ‘독일 5월 축제’ 보러 오세요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메밀 품종 국산화”… 제주, 채종단지 조성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경기도, 원폭 피해자에 ‘생활지원수당’ 지급…분기별 15만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경기도청 전경

경기도는 원자폭탄 피해자 1세대에게 분기별 15만원(월 5만원)의 ‘생활지원수당’을 지급한다고 31일 밝혔다.

일본의 강제징용 등에 따라 현지에서 피폭을 입어 방사능 노출 등 사유로 몸이 불편한 채 어렵게 살아가고 있는 원폭 피해자들의 생존권을 보장하고,진료비 등 경제적 부담을 조금이라도 덜어주기기 위한 것이다.

지원 대상은 올 1월1일 기준 도내에 주민등록상 주소지를 둔 원폭 피해자 1세대 144명이고, 등본상 거주지 관할 시·군청 및 읍·면·동 사무소를 방문해 신청할 수 있다.

연내 신청 시 1월분부터 수당을 소급 적용해 받을 수 있으며, 1인 1회만 신청하면 된다.

신청이 접수되면 도는 지급대상자 개별 계좌에 월 5만원씩 분기별로 15만원을 지급한다.

도 관계자는 “올해 생활지원수당을 시작으로 원폭 피해자들을 지원하기 위한 사업을 지속적으로 확대 추진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도는 앞서 지난해부터 원자폭탄 피해자 1세대뿐만 아니라 자녀,손·자녀까지 3세대를 대상으로 휴양·문화시설 입장료 감면·면제, 경기도의료원 진료비 50% 할인 등도 시행하고 있다.

신동원 기자 asada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