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대중교통 이용 코로나 이후 첫 하루 1000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세계유산위 러시아 개최 무한 연기… 가야고분군 세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5년간 80억… ‘디자인 주도 제조혁신센터’ 유치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인천 드림파크CC 그린피 50% 인상… 시민들 강력 반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운영사 수도권매립지관리公 발표
평일 12만원·주말 21만원 등 책정
“물가 인상 보전” vs “보상 감소 부당”

수도권매립지관리공사가 운영하는 인천 서구 드림파크골프장(36홀) 입장료(그린피)가 오는 5월부터 50% 안팎 대폭 인상될 것으로 알려지자 인천시민들이 강력히 반발하고 있다. 혐오시설인 쓰레기매립지 운영 보상 차원의 지역 혜택을 줄이는 것은 부당하다는 것이다.

매립지공사는 수도권 일반 골프장의 60% 수준인 드림파크CC 입장료를 5월 2일부터 88% 수준으로 인상한다고 21일 밝혔다. 매립지와 가장 먼 인천시민은 평일 7만 8000원에서 12만원으로 54%, 주말엔 14만 5000원에서 21만원으로 45% 인상한다. 쓰레기 차량이 많이 다니는 인천 서구와 경기 김포시민도 평일 11만원, 주말 21만원으로 각각 53%, 45% 오른다. 타 지역 이용자는 평일 16만원, 주말 21만원으로 각각 48%, 45% 상승한다. 다만 매립지 영향 지역인 반경 2㎞ 주민들은 5% 오른 평일 6만 3000원, 주말 12만 6000원이다.

매립지공사는 “물가 인상에도 입장료가 인근 골프장의 60% 수준이어서 최근 3년간 수익이 계속 하락해 요금 인상이 불가피하다”면서 “늘어난 수익은 매립지 영향 지역 주민들을 위해 쓰겠다”고 밝혔다. 이어 “지난 8일 드림파크골프장 상생협의회에서 결정됐다”고 덧붙였다. 이에 지난해 대비 수익은 59억여원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 최근 3년간 수익금을 보면 2019년 32억 9500만원, 2020년 30억 8000만원, 지난해 17억 2400만원이었다.

이에 김모씨는 인천시민 청원게시판에 “쓰레기매립지에 국민 세금으로 조성한 골프장인데 적자가 아님에도 큰 폭 인상은 부당하다”고 주장했다. 이모씨도 “매립지 영향 지역 주민들은 저렴한 그린피와 ‘지역주민의날 운영’ 등으로 파격적인 혜택을 보고 있음에도 대다수 인천시민이 배제되는 것을 납득할 수 없다”고 했다.



한상봉 기자
2022-03-22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Leaders Today

대구 ‘가상공간 EXPO’ 메타버스로 수출 지원

16일부터 1개월 동안 개최 누구나 아바타로 방문·관람

케이블카 타고 남해 비경 한눈에… Y자형 출렁다리에

거제·거창·하동 경관 조망 시설 입소문 타고 관광명소 부상

‘새만금 스마트 수변도시’ 조성 가속도

10.46㎞ 제방 물막이 공정 마무리 내년 6월까지 매립공사 완료 계획 2024년 인구 2만 5000명 도시로

츮  ڶŸ Ÿ&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