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156억 쏟아 넣은 축제성 사업, 무더기 ‘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개방된 청와대 속, 경주 불상은 아직도 갇혀 있다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장수군수 선거서 ‘현금’ 덜미… 그것도 두 명이나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서울역 북부역세권 개발 급물살 38층 규모 컨벤션센터 들어선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38층 규모의 복합시설(조감도)

서울역 북부역세권에 최고 38층 규모의 복합시설이 건설된다.

서울시는 24일 ‘용산 지구단위계획 및 서울역북부 특별계획구역 세부개발계획’의 지구단위계획안 수정 가결 등의 내용을 담은 ‘제4차 도시·건축공동위원회’ 결과를 공개했다.

먼저 서울역 북부역세권 사업지인 중구 봉래동2가에는 연면적 35만㎡ 규모의 전시·호텔·판매·업무복합단지 5개 동이 들어선다. 특히 도심·강북권 최초로 2000명 이상을 수용할 수 있는 국제회의장과 전시장을 갖춘 컨벤션(MICE) 시설이 조성된다. 시는 2026년 준공을 목표로 하반기 건축허가를 진행할 예정이다.

서초로 지구단위계획(서초역~교대역~강남역 일대 59만㎡)도 법원단지 일대 7층 층수 규제를 삭제하고, 진흥아파트 부지를 새로 편입하는 것으로 결론 났다. 법원단지 일대는 2종 일반주거지역(7층 이하)과 고도지구(28m 이하) 규제를 모두 받고 있어, 이번에 층수 규제를 지워 버린 것이다.

또 장승배기역 역세권 활성화 사업 지구단위계획안(동작구 상도동 363-117 일대)은 도심형 주택 307가구(공공임대주택 29가구 포함), 문화체육시설(약 2068㎡), 광장 및 공공보행통로를 만드는 것으로 정리됐다.



김동현 기자
2022-03-25 1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Leaders Today

송파의 복지 사각 발굴 능력, 복지부가 인정

발굴·지원 실적으로 장관 표창 정부·서울시와 자체 방식 병행

동대문엔 테마 관광코스가 몇 개? 6개!

제기동성당·홍릉 숲 등 명소 포함 매주 토·일요일 오전 10시 출발

강서구청 와서 놀라지 마세요, AI로봇이 안내해요

청사 홍보·안내하는 ‘새로미’ 도입 열 감지 카메라로 방역 업무까지

츮  ڶŸ Ÿ&