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방된 청와대 속, 경주 불상은 아직도 갇혀 있다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장수군수 선거서 ‘현금’ 덜미… 그것도 두 명이나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멍 때리고 싶다면 제대로 멍 때려봐요, 제주 ‘치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오세훈, 이번엔 부상 군인·스토킹 피해자 지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방선거 2030 표심 잡기 행보


오세훈 서울시장이 23일 서울시청 브리핑룸에서 열린 2030 청년 세대를 위한 ‘2025 서울청년 종합계획’(청년행복 프로젝트) 기자설명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오세훈 서울시장이 오는 6월 1일 치러지는 지방선거를 앞두고 20~30대 청년을 겨냥한 정책을 연달아 쏟아 내고 있다. 최근 치러진 대통령선거에서 ‘스윙보터’로 떠오른 청년 세대의 표심을 잡기 위한 행보로 보인다.

서울시는 24일 청년 부상 제대군인 지원 사업과 스토킹 피해 신변보호 대상자에 대한 주거침입 예방 장비 지원 계획을 잇달아 발표했다. 이는 각각 20~30대 군필 남성과 여성 1인가구, 1인점포 등을 지원하는 정책이다. 전날 오 시장은 2025년까지 6조 3000억원을 투입하는 청년 종합대책을 직접 발표하기도 했다.

시는 서울에 사는 만 19~39세 부상 제대군인과 국가유공자 약 2500명을 위해 마포구 공덕동에 ‘서울시 청년 부상 제대군인 원스톱 상담창구’를 연다. ‘서해 수호의 날’인 25일부터 운영에 들어간다. 창구에 전문 상담·지원 인력을 배치하고 시에서 운영하는 다양한 지원사업과도 연계한다.

하반기엔 ‘나라사랑청년상’을 신설하고 서울도서관에 기념 공간을 조성하는 등 청년 유공자 예우도 강화한다. 오 시장은 이날 서울도서관 3층 서울기록문화관에서 청년 부상 제대군인들과 간담회도 가졌다.

시는 또 스토킹 범죄 피해자나 스토킹 범죄 위험에 노출돼 신변보호 대상자로 지정된 시민을 위해 주거 침입을 예방하는 안심장비 3종을 지원하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기존 여성 1인가구, 여성 1인점포에 안전장치를 지원한 데 이어 스토킹 범죄 피해 예방 분야를 새로 포함하는 것이다. 지급되는 안심장비는 귀가 전 스마트폰으로 현관 상황을 확인할 수 있는 스마트 초인종, 외출 시 가정 내 상황을 볼 수 있는 가정용 폐쇄회로(CC)TV, 문열림 센서 등이다.



김민석 기자
2022-03-25 1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츮  ڶŸ Ÿ&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