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사율 18% ‘풀밭 속 복병’… 전국에 진드기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소멸 대신 희망의 샷… 군위 ‘효자’ 떠오른 골프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대구 명물 ‘BTS 뷔 벽화거리’ 60m로 두 배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쌀값 하락 지속… 광주·전남 농민들 “정부, 쌀 2차 시장격리해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정부 노력 미흡, 벼 산지 거래 실종
쌀값 안정화 조치 신속히 나서야”


농협 전남지역본부가 광주·전남 농협RPC운영협의회 정기총회를 열고 쌀값 및 수급 안정을 위해 2021년산 쌀 2차 시장격리를 정부에 촉구하고 있다.
농협 전남지역본부 제공

정부의 쌀 시장격리 조치에도 불구하고 광주·전남 지역 산지 쌀가격이 계속 하락하고 있다. 특히 쌀 시장격리 직후 벼 산지 거래가 아예 실종돼 농가는 물론 지역농협미곡종합처리장(RPC)까지 정부 차원의 대책이 마련돼야 한다고 요구하고 있다.

농협 전남지역본부는 13일 광주·전남 농협RPC운영협의회조합장 20명이 참석한 가운데 정기총회를 개최했다. 이 자리에서 쌀값 및 수급 안정을 위한 ‘2021년산 쌀 26만t 2차 시장격리 촉구’, ‘시장격리 의무화를 위한 양곡관리법 개정’, ‘시장격리 방식 변경’ 등을 정부에 요구하기로 결의했다.

양용호 광주·전남RPC협의회장은 “전남농협은 어려운 시기에도 전남 쌀 생산량의 54%를 수매해 쌀 산업 기반 마련과 농가소득 증대를 위해 노력했으나 정부의 미흡한 대책으로 쌀값 하락이 이어지고 있어 매우 안타깝다”며 “RPC광주전남협의회 중심으로 대정부 건의 등을 계속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통계청 조사에 따르면 2021년 1인당 쌀 소비량은 56.9㎏으로 30년 만에 반 토막이 났다.

지난달 25일 산지 쌀값도 19만 6840원/80㎏으로 2020년 10월 이후 18개월 만에 20만원대가 붕괴됐다. 산지 벼 가격은 5만 8000~6만 1000원/40㎏ 수준으로 수확기 매입가 대비 7000~1만원 하락했다. 정부의 추가 시장격리가 없다면 쌀 가격 하락은 가속화될 전망이다.

전남 쌀농가와 RPC 관계자들은 “시장격리가 늦어질수록 산지 벼 가격이 더욱 하락할 것이고 결국 농업인들이 피해를 본다”면서 “쌀 산업의 기반 시설인 RPC들도 대규모 적자가 불가피할 것”이라고 우려하고 있다. 쌀 가격이 3만 8000원 선까지 폭락했던 2016년 상황이 재현되지 않으려면 새 정부가 쌀값 안정화 조치에 빨리 나서야 한다는 게 이들의 목소리다.

광주 서미애 기자
2022-04-14 1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츮  ڶŸ Ÿ&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