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천 백년대계… 10년마다 국제정원 박람회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경남 남해 ‘독일 5월 축제’ 보러 오세요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메밀 품종 국산화”… 제주, 채종단지 조성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울산 앞바다에 ‘해저도시’ 건설 본격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3인·5인 모듈형 해저 거주공간
2026년까지 373억 들여서 조성
“수중 무인 시공 기술 등 확보”

울산 앞바다에 해저도시 건설이 본격적으로 추진된다.

울산시는 해양수산부의 ‘해저공간 창출 및 활용 기술개발 공모사업’에 선정돼 한국해양과학기술원(KIOST)과 함께 해저도시를 건설한다고 13일 밝혔다.

시는 373억원을 투입해 2026년까지 5년간 ‘수심 50m, 5인 체류’(기술목표)와 ‘수심 30m, 3인 체류’(실증목표)가 가능한 모듈형 해저 거주공간 조성을 목표로 사업을 진행한다. 이 사업은 독립된 바닷속 거주공간을 만들기 위한 해저공간 설계·시공·운영·유지관리 기술을 개발하고, 이를 실증하는 연구를 진행한다.

울산시는 KIOST와 함께 올해부터 연구·개발에 착수한다. 먼저 해저공간 성능 시험장의 지질·해황 특성 파악과 수중구조체(메인모듈, 거주모듈, 감압체임버모듈, 데이터센터모듈) 설계 작업을 거쳐 2026년까지 성능 시험장 설치와 실증을 이어 갈 계획이다. 또 해저공간을 만들기 위해서는 수중건설로봇 등의 첨단 해양플랜트 기술을 비롯해 전자통신, 에너지 저장·활용 등 다양한 분야의 기술 융합이 필요하다. 완성된 최첨단 해저공간 창출 기술은 지역 산업 발전과 미래 경쟁력 향상에 크게 기여할 수 있다. 울산시는 이 사업을 통해 수중 무인 시공, 수중 에너지 공급 및 통신, 해양 관측·계측, 거주 안전성 보장 기술 등을 확보할 계획이다.

울산 앞바다의 경우 탁도, 조위, 수온 등 해양환경이 수중 작업에 유리한 데다 최근 20년간 해저지반 침하 이력이 없어 재해안전성도 높다. 울산 해저도시 건설이 성공하면 지진·해일 등의 재난에 대비한 ‘해양관측 예보시스템’ 구축, 에너지 효율과 안정성이 높은 ‘수중 데이터센터’ 운영, 해양문화 체험 관광 등의 연계사업도 추진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울산 박정훈 기자
2022-04-14 1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