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학생 불법 체류율, 참 이상한 산정법… “정부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DJ 사저’ 등 고양시 상징물, 활용 방안 못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포차·사진관·버스킹… MZ 겨냥한 대구 전통시장의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매화축제 이틀이나 앞당겼는데… ‘4월 같은 2월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메가시티’ 보폭 넓히는 오세훈, ‘북자도’ 홍보 집중 김동연…엇갈린 행보 주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오시장, 인접 단체장과 연쇄 회동
김지사, 북부자치도 홍보 열중


오세훈(왼쪽) 서울시장과 김동연(오른쪽) 경기지사

경기 김포시의 서울시 편입 추진으로 불거진 ‘메가시티 서울’을 놓고 오세훈 서울시장과 김동연 경기지사가 전혀 다른 행보를 보이고 있다. 오 시장이 서울 인접 도시 단체장과 연일 면담하는 등 보폭을 넓히는 반면 김 지사는 ‘경기북부특별자치도’와 관련해 북부 일정을 늘리는 데 집중하고 있다.

서울시와 과천시는 오는 29일 서울시청에서 오 시장과 신계용 과천시장이 서울 편입 등에 대한 의견을 나눌 예정이라고 27일 밝혔다.

현재 서울 편입과 관련한 여론조사 중인 과천시는 면담에서 이 결과를 공유한다는 방침이다. 과천시 관계자는 “서울 편입 논란 이후 일정이 잡힌 만큼 여론조사 결과 등을 토대로 논의가 이뤄질 전망”이라고 설명했다.

오 시장이 이날 신 시장을 만난다면 서울 인접 경기도 단체장과의 네 번째 회동이 된다. 오 시장은 지난 6일 김병수 김포시장과 만난 데 이어 13일에는 백경현 구리시장을, 21일에는 이동환 고양시장과 잇따라 면담한 바 있다. 이들 지역은 모두 국민의힘 소속 단체장이 있는 곳인데 서울시는 신 시장에 이어 이현재 하남시장과 오 시장의 만남도 추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김 지사는 메가시티 서울에 대한 비판의 목소리를 낼 뿐 인근 단체장과의 만남 등을 따로 추진하지 않고 있다. 대신 자신의 역점 사업 중 하나인 북부특별자치도를 홍보하는 데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김 지사는 20일 강수현 양주시장과 박형덕 동두천시장, 김덕현 연천군수, 서태원 가평군수, 이현호 포천부시장(백영현 시장 대리참석) 등과 만나 북부특별자치도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도 관계자는 “서울 편입을 희망하는 지역 단체장과 꼭 만나야 한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김 지사 역시 적극적으로 메가시티 서울에 대한 반대 목소리를 내고 있다”며 “도는 도가 할 수 있는 역할을 하고 북부특별자치도를 위한 행보를 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임태환 기자
2023-11-28 10면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블로그

츮  ڶŸ Ÿ&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