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라도 철거 전면중단 초강수… 이제서야 감리 매뉴얼 타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집합금지 위반 수도권 유흥주점 8곳 고발조치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초등생 23% 방과 후 ‘돌봄 사각지대’ “돌봄 기준 소득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보도반박자료] 문화일보, 백신 접종 효과 관련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보도반박자료] 문화일보, 백신 접종 효과 관련


질병청, 비용-편익 분석결과, 30대 이상에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의 접종 이득이 위험보다 큼

(511일자 문화일보, “3040AZ 백신 접종 이득보다 위험 더 크다관련)


□ 기사 주요내용


 ○ “질병청 비용-편익 분석결과, 30∼40대 AZ 백신 접종 이득보다 위험 더 크다”


   - 정부는 30세 미만의 이득 대비 위험이 크다는 사실만 강조


 ○ “화이자와 모더나 등 안전성이 입증된 백신이 추가 도입되지 않으면 AZ 위주의 국내 백신 접종 정책에 빨간불”


□ 반박내용


 1. “30-40대 AZ백신 접종 이득보다 위험 더 크다”에 대하여


 ○ 30-40대의 AZ 백신 접종 위험이 이득보다 더 크다는 것은 맞지 않습니다.


   - 자문단은 당시 예측 자료(시나리오)는 국내 상황, 백신효과 등을 고려하여 산출하였고, 6가지 시나리오를 작성하였습니다.


   - 예방접종전문위원회 등에서 백신 효과, 확진자수 등을 고려하여 국내 상황에 가장 적합한 시나리오(백신효과  6개월, 확진자수 600명)를 선택하였으며, 30대 미만을 제외한 연령층은 손실보다 이득이 큰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은 10-12주 간격으로 2회 접종 중으로 접종효과는 6개월 산정


   - 그러므로 여러 예측 시나리오 중 기사에서 설명한 백신효과 3개월, 확진자수 600명을 기준으로 설명하는 것은 적합하지 않습니다.


   - 아울러, 기사에서 선택한 시나리오의 경우도, 40대는 이득이 손실보다 큽니다.


 2. “화이자와 모더나 등 안전성이 입증된 백신이 추가 도입되지 않으면 AZ 위주의 국내 백신 접종정책에 빨간불이 켜질 수 있다” 에 대하여


 ○ “AZ 위주의 국내 백신 접종정책”은 사실과 다릅니다.


   - 정부는 국내 백신 도입 현황 및 계획에 대해 보도설명 한 바 있으며(5.3),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은 전체 백신 물량의 10%수준입니다.


   * 총계약물량 19,200만,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2,000만(5.3일 보도참고자료)


   * (접종현황, 5.11) 화이자 백신 225만회분,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203만회분


   - 아울러, 국내 도입되어 사용되고 있는 모든 코로나19 백신은 세계보건기구, 유럽의약품안전청(EMA) 등에서 안전성과 효과성을 공표하였으며, 국내 식품의약품안전청의 허가・승인을 받은 백신입니다.


3. “자문단의 의견은 30-50세는 백신 수급상황과 접종대상의 위험도를 감안해 판단 적시하였으나, 정부 공식 발표에서는 30세 미만의 이득 대비 위험이 크다는 사실만 강조 발표”에 대하여


 ○ “정부 공식 발표에서는 30세 미만의 이득대비 위험이 크다는 사실만 강조하여 발표”는 사실과 다릅니다.


   - 공식 발표 당시 자문단을 대표하여 전문가가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의 접종 이득과 위험에 대해 전체 시나리오를 설명하였고(4.11), 질병관리청 공식 주간지(주간 건강과 질병)를 통해 연구결과 전문을 공개하였습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교과서 밖 독립군 아시나요” 역사 해설 나선 강북구청장

[현장 행정] ‘쿠바 이주展’ 강추한 박겸수 구청장

레츠고! 레고랜드, 글로벌 테마파크로… 올인! 청년 일자리,

최문순 도지사가 말하는 강원도 관광산업의 미래

오세훈 만난 정순균 “압구정·은마 재건축 빨리 결정을”

강남구청장, 40년 넘은 주택 불편 호소 “서울의료원 부지 공급계획도 전면 철회”

“얘들아, 한 끼라도 더 건강하게 먹으렴”… 마포 급식 지원

꿈나무카드 한 끼당 6000→7000원 가맹점도 454→5747곳으로 늘어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