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직영 100%’ 경기 학교 급식, 민간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새 정부 출범 100일 되도록 여전히 공석인 복지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서울시 소각장 위에 놀이기구 등 ‘랜드마크’ 만든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고참 외교관’ 활용한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외교통상부가 고참 외교관 활용에 안간힘을 쓰고 있다. 인사 적체로 해외 공관장을 한 뒤 본부에 대기 발령 중이거나 본부 간부 또는 공관장으로 나가지 못한 20여명의 고위급 외교관을 다른 부처 및 산하기관, 민간 기업으로 내보내기 위한 프로젝트를 마련해 추진 중이다.

가장 눈에 띄는 것은 해외 주요 공관 공사 및 차석대사 자리를 개방직으로 바꿔 다른 부처 인력과 교류하는 방안이다. 외교부 관계자는 15일 “미·중·일·러 등 4강 대사관의 경제담당 공사 및 제네바·오스트리아·벨기에 등 유럽 지역의 차석대사·공사, 홍콩·중앙아시아(CIS) 공관의 부총영사·차석대사직의 개방형 직위 전환이 상반기 중 이뤄질 예정”이라며 “경제부처 관료 및 민간 기업 출신 전문가들에게 개방한 뒤 해당 부처 및 기업에 고참 외교관을 보내는 방안을 추진 중”이라고 말했다. 외교부는 경제부처와 인력 교류가 이뤄질 경우, 외교부 내 통상·지역 전문가들이 옮겨 가 자리를 확대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외교부는 또 전국경제인연합회 등과 업무 협력을 통해 외교관을 필요로 하는 기업들에 파견, 활동할 수 있는 방안도 추진 중이다. 중소기업협동조합중앙회 등과는 기업이 원하는 해외 정보 및 서비스 강화를 위한 컨설팅을 제공하는 자문단 구성 등을 협의, 추진하고 있다.



현재 민간에 진출한 전직 외교관들은 SK 고문으로 있는 이태식 전 주미대사, 김앤장 법률사무소 고문으로 활동 중인 윤병세 전 외교부 차관보(전 외교안보수석) 등 10여명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외교관 출신에 대한 기업의 수요가 많지 않아 외교부의 ‘자리 늘리기’가 얼마나 효과를 거둘 수 있을지는 두고 봐야 한다는 관측이다.

김미경기자 chaplin7@seoul.co.kr
2011-02-16 1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Leaders Today

동작 수해 복구에 민·관·군·경 4000명 팔 걷어

청소 일손 보태고 구호 물품 지원

금천서 차량 점검하고 한가위 안전 운전해요

28일 구청 추석맞이 무상 서비스

주민 숙원 해결해… 중구, 재정비추진단 구성

구청장 직속 TF서 현안 전담키로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