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천 백년대계… 10년마다 국제정원 박람회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경남 남해 ‘독일 5월 축제’ 보러 오세요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메밀 품종 국산화”… 제주, 채종단지 조성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힙합가수 겸 예능인 K씨, 외모 때문에 ‘길’ 홍보대사에서 탈락”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홍보대사 선정기준과 대우는

‘새 주소 홍보대사, 평창 동계올림픽 홍보대사, 산림청 홍봉대사, 강남구 홍보대사 ’ 홍보대사 위촉이 유행처럼 번지면서 홍보대사 종류와 선출되는 인물도 다양하다. 정책홍보 도우미로 나선 홍보대사 선정 기준과 대우는 어떻게 될까.

 정부 관계자들은 홍보대사 위촉 기준으로 ‘이미지’를 강조한다. “유명세와 외모보다는 부처가 추진하려는 사업의 성격과 홍보대사가 가진 이미지가 조화되어야 한다는 것이다.

 탤런트 한효주는 단아한 외모와 드라마를 통해 굳혀진 밝고 순수한 이미지로 정부 홍보대사 섭외 0순위에 올라 있다. 한효주를 홍보대사로 위촉한 국세청 관계자는 “정부 부처는 공공 정책을 다루는 기관인 만큼 예쁘고 잘생긴 외모에서 주는 화려함보다는 국민에게 신뢰감을 줄 수 있는 인물을 선호한다.”고 위촉배경을 밝혔다. 국세청 홍보대사에는 한효주 외에 배우 황정민도 선정됐다. 두 사람은 납세자의 날에 성실납세자로 표창을 받아 홍보대사로 선정됐다.

힙합가수 겸 예능인 K씨는 새 도로명 주소 홍보대사 선정에서 최종후보로 올랐다가 정부 고위층의 반대로 아쉽게 탈락했다.
서울신문 포토라이브러리



 유명세와 외모 때문에 홍보대사에서 밀린 안타까운(?) 사연도 있었다.

 새 주소 홍보전략으로 ‘정보와 재미의 결합’을 선택한 행정안전부는 홍보대사 후보군으로 유명 개그맨과 MC 등을 선정해 내부 회의를 거쳐 신동엽, 강호동과 함께 찾기 쉬운 새 주소 체계를 홍보한다는 아이디어가 재미있어 최종 후보에 올렸다.”면서 “하지만 K는 윗분들이 보시기에 나머지 두 후보에 비해 인지도가 낮았고, 결정적으로 ‘전 국민을 대상으로하는 포스터 모델로는 외모가 적합하지 않다.’는 지적이 있었다.”고 전했다.

 홍보대사 활동에 대한 금전적 대우는 정해진 기준이 없다. 부처마다 사정은 다르지만 대체로 금전적 보상을 해주는 경우는 없다. 코미디언 이용식씨 등 22명을 홍보대사로 위촉한 산림청의 경우, 홍보대사가 캠페인과 특강 등을 할 경우, 소정의 출연료를 준다.

 금전적 보상이 없는 배경에는 홍보대사를 하려는 수요가 많다는 점도 있다. 정부 정책에 대한 홍보대사 경력이 자신의 이미지를 높이는데도 도움이 된다고 생각하는 사람들이 많다는 것이다.

 권용현 여성가족부 대변인은 “홍보대사는 유명인이 가진 이미지를 통해 부처의 정책을 알리고, 또 부처 이미지 제고에 큰 효과를 볼 수 있지만 그만큼 위험 부담도 크다.”고 말했다. 정부 홍보대사로 위촉된 인물이 이후 불미스러운 일에 연루되면 홍보대사 개인을 넘어 위촉한 부처 이미지에도 타격을 입는다는 것이다. 권 대변인은 “이처럼 현재의 이미지는 물론 앞으로 발생 가능한 변수까지 신중히 고려해 홍보대사를 선정하고 있다.”고 말했다.



 실제로 지난해 영국에서는 금연 홍보대사로 나선 배우 티나 오브리언이 담배를 피우는 모습이 포착되면서 논란을 낳기도 했다.

박승기 박성국기자 psk@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