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사율 18% ‘풀밭 속 복병’… 전국에 진드기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소멸 대신 희망의 샷… 군위 ‘효자’ 떠오른 골프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대구 명물 ‘BTS 뷔 벽화거리’ 60m로 두 배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吳 시장, 阿 자원외교·협력교류 나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새달 중순 케냐 등 5개국 순방 ‘공공행정상’ 시상식에도 참석

오세훈 서울시장이 다음 달 케냐와 탄자니아, 콩고 등 아프리카 국가들과의 자원 외교 및 협력 교류에 나선다.


오세훈 서울시장

27일 서울시에 따르면 오 시장은 6월 23일 탄자니아의 옛 수도인 다르에스살람에서 열리는 ‘2011년 유엔 공공행정상’ 시상식에 참석한다.

서울시는 억울한 과세를 막기 위해 도입한 ‘공개 세무법정’과 ‘가출 위기 10대 여성 자립 지원 프로그램’ 등 2개 부문에서 우수상을 받는다.

오 시장은 24일 탄자니아 아루샤로 이동해 탄자니아, 케냐, 르완다 등 동아프리카연합(EAC) 5개국과 전자정부 개발 관련 양해각서(MOU)를 교환한다.

아울러 아프리카 국가들의 상수도 시설 개선과 정수 처리 기술 이전 등 급수가 열악한 지역에 대한 우선 지원사업을 펼 예정이다.

이종현 대변인은 “아프리카 자치단체들과의 교류 협력 네트워크 구축을 통해 서울이 세계적인 선도 도시로서 기반을 마련하는 것이 순방의 목표”라면서 “관련된 국내 기업들이 이들 국가의 자원 개발 사업에 참여할 수 있는 방안도 찾겠다.”고 말했다.

조현석기자 hyun68@seoul.co.kr

2011-05-28 1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츮  ڶŸ Ÿ&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