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안동에서 수돗물 끌어오나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광주 무등산 방공포대 이전 ‘난항’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사원 자녀·노조 추천자 우선 채용… 고용부, 시정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후암시장, 60년 전통에 말끔한 새 옷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용산, 시장 현대화 10월 초 완공

서울 용산구가 대형마트, 기업형슈퍼마켓(SSM)의 골목 상권 진출로 어려움을 겪는 후암동 후암시장의 경쟁력을 회복하기 위해 ‘후암시장 시설 현대화 사업’을 추진한다고 14일 밝혔다.

아케이드와 조명을 설치하고 바닥 포장, 대형 간판 정비 등을 통해 현대적인 시설로 탈바꿈시킬 예정이다. 오는 10월 초 완공된다. 아케이드는 투과율, 내구성을 고려해 설치하며 환기 및 통풍을 위해 개폐기, 갤러리 창 등을 만든다. 또 각 점포 앞에 전등을 설치한다. 대형 간판은 시장 안 2~3곳에 설치하며 발광다이오드(LED) 간판으로 제작한다. 상점들의 간판도 크기와 형태를 통일해 LED로 제작한다. 공사 규모는 길이 223m, 높이 3~8m이며 면적은 945㎡다. 완공 후 10대의 폐쇄회로(CC)TV를 설치할 계획이다.

후암시장은 1954년에 문을 열었고 토지 면적은 1821.8㎡에 점포 수는 50개다. 골목형 상설 시장으로 지리적으로는 남산이 한눈에 보이는 입지다. 최근 인근에 초고층 주상복합, 오피스텔 건물이 들어서면서 전통과 현대의 모습이 공존하는 시장으로 불린다. 특히 이번 사업은 동의율이 96%에 달하는 등 토지·건물주는 물론 상인 모두가 만족하는 사업으로 공사가 빠르게 진행됐다고 구는 설명했다. 예산은 총 7억 3700만원이 투입된다. 구는 지난해 5월 서울시로부터 특별교부금을 받았고 지난 5월 6일 착공했다.

성장현 용산구청장은 “대규모는 아니지만 60년간 후암동을 지키며 주민과 함께해 온 전통시장이 이번 현대화 사업을 통해 용산을 대표하는 전통시장으로 거듭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경주 기자 kdlrudwn@seoul.co.kr
2015-07-15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Leaders Today

마포, 누구나 안심하고 아이 키우는 ‘보육 천국’

보육 청사진 밝힌 박강수 구청장 어린이집 원장 80여명과 토크쇼 “출산·영유아 관리 등 원스톱 지원” 다양한 실내외 체험시설도 설치

누구나 구청장 만나게 문턱 낮춘 동작

주민 민원 담당 직소민원실 폐지 구청장 비서실로 민원 업무 이관 직접 의견 듣고 면담… 소통 강화

선거공약서 최우수상 받은 관악

‘매니페스토 약속대상’ 2년째 쾌거 박준희구청장 51개 실천과제 수립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