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156억 쏟아 넣은 축제성 사업, 무더기 ‘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개방된 청와대 속, 경주 불상은 아직도 갇혀 있다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장수군수 선거서 ‘현금’ 덜미… 그것도 두 명이나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소리소문 없이 ‘10만건’…마을세무사 무료상담 인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제도 시행 2년 6개월 만 성과

마을세무사 홍보 포스터
행정안전부 제공

서울에 사는 김모(43)씨는 어려운 형편에도 장애인 자녀를 병원에 데리고 다니기 위해 자동차를 구입했다. 하지만 세금 낼 돈이 없어 걱정이 컸다. 김씨는 이웃에게 ‘마을세무사’ 제도를 소개받고 담당 세무사를 찾아갔다. 그는 “자녀와 동일세대를 이루고 있으면 장애인 차량에 대해 취득세와 자동차세를 감면받을 수 있다”고 조언했다. 김씨는 세금 192만원을 감면받을 수 있었다.

지역 세무사들이 재능기부를 통해 무료 상담을 해주는 마을세무사의 이용 건수가 제도 시행 30개월 만에 10만건에 달했다. 7일 행정안전부에 따르면 지난해 말 기준 마을세무사 누적 세무상담 건수는 9만 9433건이었다. 2016년 6월 마을세무사 제도가 시행된 뒤 2년 6개월 만의 성과다. 올해 1월 누적 건수가 10만건을 넘겼을 것으로 추정된다.

상담 방식은 전화가 전체 상담건수의 73.6%로 가장 많았다. 이어 방문상담 25.2%, 팩스·전자우편 1.2% 순이었다. 마을세무사 수는 시행 첫 해 1132명이었지만 지난해에는 1359명으로 20%가량 늘었다. 올해 행안부는 마을세무사가 주민들을 직접 방문해 컨설팅하는 ‘찾아가는 서비스’를 확대 운영한다.

마을세무사 상담을 원하는 주민은 행안부나 지방자치단체, 세무사회 홈페이지에서 찾을 수 있다. 지자체 민원창구나 읍·면·동 주민센터 안내 자료에서도 마을세무사의 연락처를 확인할 수 있다. 고규창 행안부 지방재정경제실장은 “앞으로도 영세사업자와 서민 등 취약계층이 쉽게 세무상담 서비스를 받을 수 있도록 제도를 개선하겠다”고 말했다.

류지영 기자 superryu@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Leaders Today

송파의 복지 사각 발굴 능력, 복지부가 인정

발굴·지원 실적으로 장관 표창 정부·서울시와 자체 방식 병행

동대문엔 테마 관광코스가 몇 개? 6개!

제기동성당·홍릉 숲 등 명소 포함 매주 토·일요일 오전 10시 출발

강서구청 와서 놀라지 마세요, AI로봇이 안내해요

청사 홍보·안내하는 ‘새로미’ 도입 열 감지 카메라로 방역 업무까지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