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동, 10만 천사에 인센티브 준다

‘한마음 봉사의 날’ 동행 이정훈 구청장

“광주형 일자리 갈등 사실 아니다”

‘광주시·한국노총 공동 기자회견

중구, 장충초교 앞 이동식 불법 주정차 단속

고정식 절반 가격에 설치·이전 편해

엄태준 시장 “이천에 반도체 핵심부품 공단 조성하라”

기자회견서 주장...일본 수출 규제 피해 최소화 위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엄태준(가운데) 시장이 23일 시청 1층 대회의실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반도체 핵심부품.소재 제조공단 조성을 촉구하고 있다. 2019.07.23 이천시 제공

“일본 정부의 반도체 수출 규제로 인한 피해를 최소화 하고 미래 전략산업 육성을 위해 정부의 신속하고 적극적인 대책이 필요하며 반도체 핵심부품과 소재에 대한 국산화 추진을 위해 SK하이닉스 본사가 있는 이천에 반도체 핵심부품과 소재 제조 공단을 조성하는 것이 시급 합니다.”

엄태준 경기 이천시장은 23일 시청 1층 대회의실에서 일본의 반도체 부품·소재 수출규제에 따른 ‘반도체 핵심부품·소재 제조공단 조성 촉구’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이 촉구했다.

엄 시장은 “SK하이닉스는 시 재정수입의 30%를 차지하는 이천의 향토기업”이라며 “2007년 초 구리공정 문제로 SK하이닉스 이천공장의 증설이 어려울 때 시민들이 하나로 똘똘 뭉쳐 공장 증설이 가능하도록 했으며, 그 결과 M14, M16 공장 증설에 큰 힘을 보탠 운명 공동체다”라고 주장했다.

엄 시장은 또 “사통팔달의 교통망과 인프라가 갖춰진 이천시에 반도체 관련 업체들이 입주해야 어떤 외부환경에도 흔들리지 않는 반도체 기술 강국이 될 수 있다”며 “이천시 차원에서도 금융과 세제 지원 등 가능한 행정·재정적 지원을 총동원 하겠다”고 강조했다.

시 관계자는 “경기도와 중앙정부에서 반도체 핵심부품·소재 제조공단 조성을 피력한 만큼 공단 유치에 총력을 기울일 것” 이라고 밝혔다.

한편 SK하이닉스는 올해 법인지방소득세로 3279억 원을 납부하며 이천시 전체예산의 30% 이상을 세금으로 냈으며 20조 원이 투입되는 M16 공장을 건설중이다. 이 공사에 투입되는 인력은 하루 1만 2000여 명으로 연인원 350만 명이 넘을 것으로 추산되고 있어 지역경제에 막대한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

신동원 기자 asada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구혜선 ‘젖꼭지 폭로’에 안재현 “여자 가슴

구혜선(35)-안재현(32) 커플의 이혼을 둘러싼 불화가 폭로전으로 번진 가운데 안재현의 과거 발언에 네티즌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민중사 성지, 자부심 세울 것”

박겸수 서울 강북구청장

뚝도시장 청년상인에 8억원 지원

정원오 서울 성동구청장

노원 하늘 덮은 송전탑 땅속으로

오승록 서울 노원구청장

성북 아파트 ‘특별한 나눔’

이승로 서울 성북구청장

우리 지역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