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원·구례 등 지자체 11곳, 특별재난지역 추가 지정

1차 7곳 이어 총 18곳… 지자체 건의 수락 靑 “조사 뒤 읍면동 단위로 추가할 계획” 지정 빠진 부산·충남북 등 지역 반발도

이틀째 50명대 확진… 방역당국 “수도권 일촉즉발 상황”

깜깜이 환자 10% 웃돌고 교회 등 확산 ‘조용한 전파’ 늘어 5~6월보다 더 위험 휴가·연휴·집회로 증폭되면 통제 불능 확진자 더 늘면 거리두기 2단계 상향

‘51일 장마’ 산사태 피해 1548건·사상자 13명

면적 627㏊·재산피해 993억 3900만원 태양광시설 12건… 전체 건수의 0.8% 산림청 취약지역 조사 2만건으로 확대

와장창… 조달청 ‘유리천장’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간부부터 주무사무관까지 ‘여풍당당’
71년 만에 첫 여성 운영지원과장 임명
총괄·예산·조직 등 중간 간부 대거 약진


문경례 조달청 운영지원과장

“한 번의 인사 발탁이 아닌 여성 공무원이 주요 보직 후보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더욱 분발하겠습니다.”

1949년 조달청 개청 후 첫 여성 운영지원과장에 임명된 문경례(55) 과장은 6일 서울신문과의 통화에서 막중한 책임감을 느낀다며 이렇게 말했다. 인사 총괄 부서장에 여성이 임명되는 등 조달청에 거센 ‘여풍’이 불고 있다.

문 과장은 1985년 9급으로 공직에 입문한 뒤 2011년 사무관, 2016년 8월 서기관으로 각각 승진했다. 2015~2016년 본청 인사계장을 거쳤고 2019년 자재장비과장을 맡아 올해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공적마스크 계약과 공급을 전담하면서 추진력을 인정받았다.

문 과장은 “고시·비고시, 남성·여성 구별 없이 균형과 형평성 있는 인사가 이뤄질 수 있도록 구성원들과 적극 소통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올 들어 여성 중간 간부들의 약진이 두드러진다. 청 총괄(서무계장)에 김종화(51) 사무관, 예산 총괄(예산계장)에 김수경(49) 사무관, 조직 총괄(조직계장)에 윤경자(49) 사무관이 각각 임명됐다. 이들 모두 9급 공채 출신으로 다양한 경력과 꼼꼼한 업무 처리로 긍정적 평가를 받고 있다. 대외 활동이나 협상력이 떨어질 수 있다는 우려에 대해 한 고위 간부는 “공직사회에 여성 진출이 늘면서 업무 파트너가 여성인 기관도 많아 문제가 되지 않는다”며 “책임감을 가지고 섬세하게 업무를 챙겨 오히려 수월하다”고 전했다.

주요 보직뿐 아니라 본청 6개 국 중 4개 국의 주무 사무관에도 여성이 배치됐다. 주무 사무관은 각 국의 핵심 직위로 국별 업무계획 수립과 집행, 제도 개선 및 국회 대응 등 대내외 업무를 전담하면서 사실상 ‘승진’이 보장되는 자리로 평가된다. 그동안 비고시 남성 고참 사무관의 전유물로 간주됐다. 통상 공모를 통해 선발하는데 의도하지 않았지만 4개 국에서 모두 여성 사무관이 낙점됐다.

대전 박승기 기자 skpark@seoul.co.kr
2020-07-07 2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부지런함이 큰 위기 막는다… 우면산 교훈 잊지 않은 관악

[현장 행정] 산사태 취약지 정비 나선 박준희 구청장

중구, 남대문 중앙상가 등 전통시장 23곳 방역

마스크 착용·소모임 금지 등 강력 권고 숭례문수입상가 임시선별진료소 운영

마포, 8·15 홍대 패션 콘서트 “코로나로부터 해방”

독립운동가 33인 연상되는 모델 등장

우울하다면 ‘클릭’하세요… 주민 마음 챙기는 성동

구 홈페이지 온라인 심리검사 서비스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