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진자 전담 이송… 시민 격려가 큰 힘”

[방역 현장에서 만난 여성들] <2> 서아람 서울 중부소방서 소방교

택배근로자 안전까지 신경… 丁총리 연일 강행군

[관가 블로그] “비대면 일상 숨은 영웅 안전망 갖춰야” 종교계엔 “국민께 정신적 방역을” 당부 취임 엿새 뒤 확진자… 하루도 안 쉬어 코로나 수습 이후 대망론 힘 받을 수도

재택근무 기업 2곳 중 1곳 “코로나 끝나도 지속”

66.7%가 “업무효율 높아졌다” 근로자 만족도 91.3%로 높아

“장점마을 집단 암은 폐기물 부적정 처리 탓”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감사원, 익산시 지도·감독 실태 점검 결과
“퇴비 원료를 비료 원료로 쓰게 신고 접수
고온건조 과정 오염물질·악취 지속 발생”

장점마을
연합뉴스

전북 익산시 장점마을 주민들의 집단 암 발병은 익산시의 폐기물 및 대기오염물질에 대한 부적정한 점검·지도에서 비롯됐다는 감사원 감사 결과가 나왔다. 장점마을에서는 2001년 인근에 비료공장이 들어선 뒤 주민 30명이 암에 걸렸고 이 중 15명이 숨졌다.

감사원은 6일 장점마을 집단 암 발생 사건과 관련해 익산시의 지도·감독 실태를 점검한 결과 폐기물 재활용 신고 부당 수리, 폐기물 처리 확인 소홀 등 5건의 위법·부당 사항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이번 감사는 마을 주민들이 퇴비 원료인 연초박(담뱃잎 찌꺼기)을 비료 원료로 사용한 업체인 금강농산에 대해 익산시가 지도·감독을 제대로 했는지 공익감사를 청구한 데 따른 것이다.

감사 결과에 따르면 익산시는 비료공장이 2009년 5월 식물성 폐기물을 유기질비료의 원료로 사용하겠다는 폐기물 재활용 변경신고를 접수한 뒤 이를 부적정하게 처리했다. 식물성 폐기물은 퇴비 원료로만 사용할 수 있지만 익산시 업무담당자는 이를 제대로 확인하지 않고 변경신고를 받아들였다. 감사원은 “유기질비료로 사용할 수 없는 식물성 폐기물을 비료 원료로 사용하게 됐고, 그 결과 고온건조 과정을 거치면서 대기오염물질과 악취가 지속적으로 발생하는 원인이 됐다”고 밝혔다. 감사원은 징계 사유 시효가 지났으나 재발 방지를 위해 업무담당자에 대한 인사자료로 활용하도록 통보했다.

폐기물처리업 사업장에 대한 익산시의 정기 지도 및 점검도 부적정했다. 금강농산은 규정에 따라 매년 2회 정기점검을 받아야 하지만 익산시는 2009년부터 8년간 모두 16차례의 점검계획을 수립하고도 실제 점검은 2010년과 2013년 두 차례에 그쳤다. 감사원은 또 발암물질을 발생시키는 폐기물(담배특이니트로사민) 처리 여부를 제대로 확인하지 않은 실무자 2명에 대해 징계를 요구했다.

세종 박찬구 선임기자 ckpark@seoul.co.kr

2020-08-07 1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한성백제문화제 ‘온택트’ 개최… 송파, 축제의 새 패러다

[현장 행정]‘위드 코로나 시대’ 새 이벤트 모델 제시한 박성수 구청장

살수기 청소·투기 단속… 중구 ‘쓰레기와의 전쟁’

중앙시장 악취 제거·클린코디 배치 성과

#별난 크리에이터 모여라… 강서 초·중생 진로 체험

오늘부터 ‘온라인 강서드림 job 챌린지’

‘걷기 좋은 아파트’ 만든 노원… 대한민국 건강도시 최우수

작년 우수상 이어 2년 연속으로 수상 ‘신체활동 활성화’ 조례 제정 높이 평가 주민 대상 31개 걷기 동아리도 인기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