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복궁 태원전’ 현판 엉터리 복원… 진짜는 국립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중개 수수료 1% ‘배달특급’… 1년 만에 900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서울 중심 업무·심심한 인프라… “아직도 세종이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지난해 배달·포장 용기 ‘21억개’ 찍어냈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1년 새 20%↑… 오염 심해 재활용 어려워

지난해 코로나19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가 강화되면서 일회용 플라스틱 배달·포장 용기 생산량이 21억개에 달한 것으로 나타났다.

20일 녹색연합에 따르면 2020년 배달·테이크아웃 용기 생산량이 전년(9만 2695t) 대비 19.7% 증가한 11만 957t으로 집계됐다. 이를 일회용 용기 무게(52g)로 환산하면 21억개를 생산한 규모다. 환경부의 생활폐기물 발생 통계에서도 지난해 플라스틱 발생량은 하루 923t으로 전년(776t)보다 18.9% 증가한 것으로 분석돼 배달·포장 용기 생산 증가와의 연관성을 보여 주고 있다.

통계청 온라인쇼핑 동향에 따르면 음식서비스 거래액은 2019년 9조 7354억원에서 지난해 17조 3336억원으로 급증했다. 코로나19로 인한 사회 활동 제약에 따른 배달음식 주문 증가로 한 번 쓰고 버려지는 플라스틱 쓰레기가 양산되고 있다. 특히 배달 용기는 오염도가 높아 재활용하지 않고 대부분 소각 처리된다.

정부가 플라스틱 과다 사용에 대한 문제점은 인식하고 있지만 대책은 미흡한 것으로 지적됐다. 유럽연합(EU) 등이 일회용 플라스틱 지침 등을 통해 사용을 제한하고 재사용을 유도하는 것에 비해 우리나라는 재활용하기 쉬운 재질로 바꾸거나 두께를 감량하는 등 플라스틱 사용 억제와는 거리가 있다. 녹색연합은 배달 쓰레기는 용기 사용 억제가 핵심이며, 발생량 저감 없이 재활용에 초점을 둔 표준용기 도입은 생산자 입맛에 맞춘 정책이라고 비판했다.

허승은 녹색연합 녹색사회팀장은 “정부가 플라스틱 사용을 줄이려는 의지가 있다면 적극적인 산업 전환에 나서야 한다”며 “배달·포장 용기의 일회용품 지정 및 재사용 용기 사용 촉진을 위한 인프라 구축 등에 나서 시장에 신호를 줘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세종 박승기 기자 skpark@seoul.co.kr
2021-10-21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Leaders Today

“독서로 새로운 미래 함께 만들어요” ‘책 읽는 도

[현장 행정] 금천구 ‘책읽는도시協’ 첫 포럼 개최

광진, 재활용품 수집 어르신 교통안전 교육

70여명 참석… 동절기 사고 예방 지원 방한 야광조끼·장갑·핫팩 등 용품 배부

영등포 국민행복민원실 “상복 터졌네”

행안부 장관 표창 등 3개 잇따라 수상

“당선 1년여 만에 공약 66% 실천… 부산 북항,

‘40년 토박이’ 최진봉 부산 중구청장의 미래 포트폴리오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