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사율 18% ‘풀밭 속 복병’… 전국에 진드기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소멸 대신 희망의 샷… 군위 ‘효자’ 떠오른 골프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대구 명물 ‘BTS 뷔 벽화거리’ 60m로 두 배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현장] 낙후 구도심 인천 화수동 도시재생 ‘탈바꿈’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일제 사택 등 정비 행복주택 변신
기초수급자, 청년 신혼부부 입주
수십년 방치 공터 체육공원 단장

17일 오전 인천 동구 화수동 2통과 7통(화수정원마을) 입구. 폐콘크리트 더미와 풀밭이 즐비하던 마을 입구가 행복주택과 공영주차장, 공원, 미술관 등으로 말끔하게 단장됐다.

빈티지 풍으로 단장된 기초생활수급자의 주택

주차장으로 쓰이던 공터와 일제시대 지어진 낡은 주택 20여 채가 밀집해 있던 자리엔 5층 짜리 행복주택 2개동(48가구)이 들어 섰다. 오갈 곳이 없어 비 새는 집에 살던 기초생활수급자 4가구와 청년 및 신혼부부 40가구 등이 입주했다. 건축폐자재가 수십년 동안 방치돼 있던 공터는 체육공원으로 탈바꿈 했고, 낡은 주택들은 ‘빈티지 하우스’처럼 변신했다.


밝고 안전하게 단장된 ‘꽃목길’(골목길) 모습

청소년 흡연장소였던 어둡고 칙칙한 골목길은 밝은 가로등이 생기면서 ‘꽃목길’이 됐다. 바닥은 노인 등 보행약자가 미끄러지지 않도록 특수 포장했고 유도등까지 심었다. 골목 후미진 곳은 울타리로 막고 잠금 장치가 설치됐다. 내부가 훤히 들여다 보여 밤늦은 시간 여성들이 안심하고 다닐 수 있게 됐다. 쓰러져가던 창고는 철거 뒤 마을미술관으로 탈바꿈했고, 일제시대 사택이 줄지어 있는 2통 단독주택들도 아담하게 새단장했다.


깨끗하게 정비된 일제시대 사택 전경

화수동은 1950~60년대까지만 해도 우리나라 3대 어항 중 한 곳으로, 인천에서 가장 번성했던 지역이다. 그러나 다른 지역에 새로운 부두가 생기고, 송도·영종·청라 등에 신도시가 들어서면서 인천의 대표적 구도심 낙후지역이 됐다.

인천시는 2016년부터 구도심 26개 지역을 대상으로 ‘도시재생 뉴딜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화수정원마을은 지난해 12월 말 가장 먼저 사업이 완료된 곳이다. 사회적협동조합인 화수정원마을 최종석 이사장(57)은 “도시재생사업을 한 후에는 내집 앞 눈을 치우는 주민들이 부쩍 늘었고, 옆 집 사람들과 인사를 나누는 경우도 종종 본다”고 했다. 2만 1227㎡ 규모의 이 마을에는 700여 주민들이 살고 있다. 주민의 40%가 노인이고, 기초생활수급와 차상위 계층이 25%에 달해 서로 살필 여유가 없었다.

최도수 인천시 도시재생녹지국장은 “올해는 뉴딜사업 성과가 본격적으로 나타나는 시기인 만큼 행정 및 중간지원 조직과 함께 재생 사업이 계속 이어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했다.



글·사진 한상봉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