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사율 18% ‘풀밭 속 복병’… 전국에 진드기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소멸 대신 희망의 샷… 군위 ‘효자’ 떠오른 골프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대구 명물 ‘BTS 뷔 벽화거리’ 60m로 두 배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서초에서, 경기에서… 너무 많은 국민의힘 ‘충북의 아들딸’ [6·1 지방선거 핫 이슈]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김영환, 경기에서 충북지사 선회
서초의 딸 이혜훈은 충북의 딸로
신용한 “부끄럽다” 불출마 선언

국민의힘 충북지사 경선판이 아수라장으로 변했다. 뜬금없는 출마와 현역 국회의원들의 부적절한 처신이 원인으로 꼽힌다.

국민의힘 충북지사 예비후보로 등록한 박경국 전 행정안전부 차관 측은 7일 “경선에 들러리 서야 하는지 고민하지 않을 수 없다”며 “경선 보이콧과 무소속 출마까지 검토하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박 후보 측이 반발하는 이유는 불공정한 경선이 우려돼서다.

박덕흠·이종배·엄태영 등 지역 국회의원 3명은 수도권 4선 의원 출신으로 경기지사 선거 출마선언을 한 김영환 전 의원을 찾아가 충북지사 출마를 권유했다. 경기지사 선거에 유승민 전 대선후보 등 당내 거물급이 나서고 충북 의원들의 권유가 계속되자 김 전 의원은 슬그머니 충북 출마로 방향을 틀었다. 지난 6일에는 박덕흠 의원이 지방선거 출마 예정자와 당원 100명을 모아 김 전 의원과의 만남을 주선했다. 이에 박 후보 측은 “국회의원들이 노골적으로 경선에 개입하고 있다”며 “중앙당에 엄중한 조치를 촉구할 것”이라고 했다.

서울 서초갑에서 3선 국회의원을 지낸 이혜훈 전 의원도 아버지의 고향이 충북이라는 점 등을 내세워 충북으로 내려왔다. 이 전 의원 측도 “경선 심판을 봐야 할 사람들이 경기지사 여론조사에서 꼴찌를 한 선수를 데려온 것도 모자라 선거운동까지 해 주고 있다”며 김 전 의원에 대한 비판에 가세하고 있지만, 뜬금없는 출마 논란에선 자유롭지 못하다.

충북지사 후보로 거론되던 신용한 서원대 객원교수는 부끄러운 판에 올라가지 않겠다며 지난 6일 불출마를 선언했다. 신 교수는 “충북의 아들딸 운운하며 지역 연고를 억지로 강조하는 모습이 애처롭다”고 했다. 충북참여자치시민연대 관계자는 “청년 정치를 강조하는 국민의힘이 지역 사정에 어두운 노회한 정치인을 갈망하는 모습이 안타깝다”며 “대선 승리에 취해 지방선거는 무조건 이기는 것으로 착각하는 것 같다”고 꼬집었다.

국민의힘 충북지사 예비후보는 오제세 전 의원까지 포함해 4명이다. 중앙당은 컷오프 과정을 통해 오는 12일쯤 경선후보를 확정한 뒤 20일을 전후해 이틀간 경선을 실시할 예정이다. 더불어민주당에선 노영민 전 대통령 비서실장이 예비후보 등록을 마쳤다.

청주 남인우 기자
2022-04-08 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츮  ڶŸ Ÿ&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