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학생 불법 체류율, 참 이상한 산정법… “정부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DJ 사저’ 등 고양시 상징물, 활용 방안 못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포차·사진관·버스킹… MZ 겨냥한 대구 전통시장의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매화축제 이틀이나 앞당겼는데… ‘4월 같은 2월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별일 없으시죠?”… 취약계층 안부 묻는 ‘복지 등기’ 착안[폴리시 메이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정철중 우정본부 경영총괄담당관


정철중 우정본부 경영총괄담당관

“어머니, 식사는 잘하고 계세요?”

부산 영도구 집배원들이 취약계층 어르신을 찾아가 건네던 살가운 인사가 전국 60개 시군구로 퍼졌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우정사업본부(이하 우본)가 2022년 7월 영도에서 시범사업을 시작한 ‘복지 등기 우편 서비스’ 얘기다.

‘복지 등기’란 복지 정보가 포함된 우편물을 뜻한다. 우본과 협약을 맺은 지방자치단체가 이를 발송하면 집배원이 단전·단수 우려가 있는 위기 의심 가구에 찾아가 전달한다. 이때 집배원이 수취인에게 생활 상태를 묻고 주변 환경을 관찰·기록해 지자체에 전달한다. 위기 가구가 복지 서비스와 연결되는 과정이다.

시범사업 1년여 만에 전국으로 확대된 복지 등기 우편 서비스의 시작은 정철중(53) 우본 경영총괄담당관이 성과관리팀장이던 2012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신규 사업 아이템을 고민하던 정 담당관은 캐비닛에서 오래전 누군가가 남겨 놓은 빛바랜 종이 한 장을 발견했다.

종이에 쓰인 아이디어를 토대로 정 담당관은 2013년 9월 우체국 공익재단 설립을 구체화했다. 2021년 보험기획과로 옮긴 정 담당관은 재단을 키워 보고자 ‘대국민 아이디어 공모’를 제안했다. 이 당시 조선산업 쇠퇴로 낙후한 부산 영도의 한 주민센터 직원이 낸 아이디어가 집배원을 통해 위기 가구를 찾아내는 사업을 해 보자는 것이었다.

정 담당관은 30일 “복지 등기를 해 보니 수취인 4명 중 1명이 실제 복지 서비스와 연결됐다”며 “지자체로서는 (등기 요금) 8000원에 위기 가구 1곳을 찾아내는 셈이니 행정 비용이 엄청나게 절감되는 효과가 있다”고 말했다. 전국 3400여곳의 우체국을 거점으로 촘촘하게 짜인 우본 네트워크가 생활 밀착형 복지에 큰 도움을 줄 수 있다는 설명이다.

우본은 현재 60개 지자체와 복지 등기 우편 서비스 협약을 맺고 있다. 서비스 시작 1년 6개월 만에 7만 5758통의 복지 등기를 접수해 1만 7723가구의 기초생활수급자 신청과 건강키트·난방기구 지원 등 복지 서비스 연계를 도왔다. 올해는 전국 100개 지자체로 확산한다는 목표다.

세종 이정수 기자
2024-01-31 10면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블로그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