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진자 방문 업소도 안심하세요”

‘코로나 사투’ 소상공인·농가 지원 팔 걷은 지자체

(국영문 동시 배포) 문화재청, 고구려 사신 그려진 아프로시압 궁전벽화 보존 계기 마련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문화재청(청장 정재숙)은 고구려 사절단 모습이 그려진 우즈베키스탄 아프로시압 박물관 소장 궁전벽화의 보존·관리 상태에 대한 현지조사를 마치고, 벽화 파편 11점을 지난해 12월 국내로 들여와 최근 과학적 분석을 마무리했다.
  * 현지조사: 온·습도, 조명 상태, 조도, 벽화상태, 보호시설 관리·운영 현황파악(‘19.9.3~9.7)


  아프로시압 박물관은 우즈베키스탄의 대표적인 역사 문화유적지인 사마르칸트 지역에 있는 박물관으로, 이곳에는 7세기 바르후만 왕의 즉위식에 참석한 고구려와 티베트, 당나라 등 외국사절단 모습이 그려진 궁전벽화가 소장되어 있다. 이 벽화 속에 고구려 사신의 모습이 포함되어 있어 지난해 4월 문재인 대통령이 중앙아시아 순방 때 직접 방문하였다.


  문화재청도 당시 우즈베키스탄 문화부·과학아카데미와 문화유산 분야 상호협력 강화를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해 이 궁전벽화를 보존하기 위해 같이 노력하기로 한 바 있다. 이에 대한 후속 조치로 국립문화재연구소는 국내로 들여온 벽화 파편들에 대한 전자현미경 분석, X선 형광분석·회절분석, 열분석 등 과학적인 분석을 다양하게 시행했으며, 그 결과 벽화의 제작기법과 청색·적색·흑색 등 채색 안료의 성분과 광물 조성, 과거 보존처리에 사용된 재료를 확인하였다.
  * X선 형광분석: X선을 이용하여 물질의 성분 원소 종류와 양을 확인하는 분석
  * X선 회질분석: X선 회절선의 강도를 측정하여 물질의 구조를 확인하는 분석

 
  연구결과, ▲ 벽화 시료의 모든 바탕에는 석고가 사용되었고 ▲ 청색 안료의 경우에는 청금석, 적색 안료는 주토가 사용되었으며 ▲ 흑색은 납을 함유한 광물성 안료를 사용하여 채색했다는 점이 새롭게 밝혀졌다. 특히 흑색의 경우 대부분 먹을 사용한 우리나라 전통 채색기법과는 다른 특징으로 확인되었는데, 앞으로 중앙아시아와 한반도 간 벽화 제작기술과 안료의 유통경로를 확인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열분석 결과 벽화 표면의 물질이 아크릴 계열의 수지로 밝혀져, 현대에 들어 벽화의 채색층 표면에 합성수지 재료를 사용하여 보존관리 한 사실도 확인되었다.


  국립문화재연구소의 이번 벽화 시편 분석연구는 고대 중앙아시아 채색 안료의 재료적 특성 등 기초자료를 확보하여 현지 벽화 보존을 위한 과학적인 근거를 마련하였다는 데 의미가 있다. 상세한 분석결과는 3개 언어(한국어, 영어, 러시아어)로 정리한 책자로 제작해 앞으로 양국 간 심화연구 뿐만 아니라 벽화 보존을 위한 교육자료로 활용할 예정이다.


  문화재청은 아프로시압 박물관의 궁전벽화가 고대 한국인이 한반도를 넘어 중국과 그 너머 중앙아시아 지역에서 활동하였음을 보여주는 중요한 자료인 만큼 이번에 도출된 분석결과를 바탕으로 벽화 보존처리 설명서 제작과 국제 학술세미나를 개최할 계획이다. 또한, 공적개발사업(ODA)을 통한 사마르칸트 지역의 박물관과 보존처리실 개선, 보존처리 전문가 기술 연수 등 다양한 분야에서 실질적 지원을 할 예정이다.


Korea’s Cultural Heritage Administration Provides Scientific Grounds for the Conservation of the Afrasiab Palace Wall Painting of Goguryeo Envoys
- Pieces of the wall painting brought to Korea for scientific analysis to be used for further research -




The Cultural Heritage Administration (Administrator Chung Jaesuk) has carried out a field survey for the conservation and management status of the Afrasiab Museum’s palace wall painting of envoys from Goguryeo. The CHA has brought in eleven (11) pieces of the wall painting to Korea in December last year and has recently completed its scientific analysis.
* Field survey: Status analysis of temperature, humidity, light conditions, intensity of illumination, wall painting conditions, management and operation of protective facilities (2019.9.3-9.7)
The Afrasiab Museum is located in Samarkand, one of Uzbekistan’s representative historic sites. The museum holds a palace wall painting of foreign envoys from Goguryeo, Tibet, Tang Dynasty for the coronation of the seventh century king, Varxuman. As the wall painting includes envoys from Goguryeo, President Moon Jaein visited the museum during his visit to Central Asia in April last year.
At the time, the CHA signed an MOU with the Ministry of Culture of Uzbekistan and the Academy of Sciences to strengthen bilateral cooperation in the field of cultural heritage and shared a mutual understanding to make joint efforts to preserve the palace wall painting. As a follow-up measure, the National Research Institute of Cultural Heritage has undertaken diverse methods of scientific analysis for the wall painting pieces brought to Korea, including electron microscopy, x-ray fluorescence analysis, x-ray diffraction analysis, and thermal analysis. As a result, the NRICH has discovered the production techniques of the wall painting, elements and mineral composition of the blue, red, and black pigments, and materials that had been used for conservation treatment.
* X-ray fluorescence analysis: A technique used to analyze the elemental composition (type and number) of materials using X-ray
* X-ray diffraction analysis: A technique used to analyze the structure of materials by measuring the intensity of diffracted X-ray
According to research, new facts have been revealed: ▲ plaster was used onto all of the samples of the wall painting ▲ lapis lazuli was used for the blue pigment and red clay for the red pigment ▲ the black color was painted using inorganic pigment containing lead. In particular, the black color had different characteristics from the traditional coloring method of Korea using ink (meok). In this sense, promising results are projected to identify the production techniques of wall paintings and flow of pigments between Central Asia and Korea.
Also, acrylic resin was found on the surface of the wall painting according to thermal analysis, which indicates that synthetic resin was used on the surface of the colored layer for modern-day conservation.
The NRICH‘s research of the wall painting pieces has meaningful implications in that it provides scientific grounds for on-site conservation of the painting by ensuring basic data including the characteristics of pigments from ancient Central Asia. Detailed results will be provided as booklets in three (3) languages (Korean, English, Russian) to be used for further research in both countries and as educational materials for the conservation of the wall painting.
The palace wall painting in the Afrasiab Museum is an important source that indicates ancient Koreans having had exchanges outside of Korea to China and to Central Asia. The CHA will make continuous efforts to provide materials on conservation treatment of the wall painting and hold international seminars based on the analysis results. Through its ODA projects, the CHA will provide support in diverse areas such as improving museums and conservation labs in Samarkand and offering technical training in conservation treatment.

 


2020-04-10 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뽀송뽀송 행복…빨래방 봉사

서양호 서울 중구청장

에너지 절약 실천하는 양천

김수영 서울 양천구청장

아이스팩도 재활용하는 강동

이정훈 서울 강동구청장

강서·LG 구립어린이집을 부탁해

노현송 서울 강서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