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천 백년대계… 10년마다 국제정원 박람회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경남 남해 ‘독일 5월 축제’ 보러 오세요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메밀 품종 국산화”… 제주, 채종단지 조성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성동구청장의 편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1272명 전직원 집으로 보내 현장 목소리 등 일대일 소통

“둘만의 이야기입니다. 어떤 것이라도 좋습니다. 평소 내게 하고 싶었던 마음속의 말을 들려주세요.”


성동구 직원들은 최근 집으로 배달된 이 같은 내용의 구청장 편지를 받고 깜짝 놀랐다. 처음에는 누군가 장난으로 보낸 줄 알았다가 고재득(65) 구청장의 친필 사인과 함께 진솔한 내용이 담겨 있어 어떻게 답신할까 행복한 고민에 빠졌다.

편지를 받은 S(8급)씨는 “구청장은 야근하는 직원들에게 아이스크림을 사주는 등 직원과 함께 시간 보내는 것을 좋아했는데 직접 편지까지 보낼 줄은 꿈에도 몰랐다.”면서 “비밀이지만 평소 하고 싶었던 얘기를 적어 보냈다.”고 말했다.

2일 구에 따르면 고 구청장은 직원 1272명에게 일일이 집으로 편지를 보냈다. 편지에는 “행복 경영의 전제는 소통이라는 믿음으로 우리 성동 가족들의 가슴에 품은 이야기를 듣고자 한다.”는 말과 함께 반송용 봉투도 동봉했다. 반송지에도 구청장 집무실이 아닌 구청장 집 주소가 적혀 있는데, 이는 비서실이나 총무과를 통하지 않고 직접 편지를 뜯어 하나하나 읽어 보겠다는 의지가 반영된 것이다.

‘직원들과 편지 주고받기’는 고 구청장이 직접 낸 아이디어. 이메일보다는 종이 편지를 통해 직원들과 더 친밀감을 갖고 직원들의 목소리를 생생하기 듣기 위해 계획된 것이다. 고 구청장이 민선 2기 구청장으로 재직하던 10여년 전에도 한번 시행돼 직원들로부터 인기를 끌었다.

‘만약 내가 구청장이라면 이렇게 할 텐데.’라는 포부와 평소 하고 싶었던 말, 직장생활 에피소드 등 직원들의 답장을 바탕으로 고 구청장은 신바람 나는 일터, 정답고 행복한 사무실을 만들 계획이다.



구는 또 고 구청장의 지시에 따라 지난 2월부터 매주 금요일을 ‘가정·자기계발의 날’과 ‘소통의 날’로 지정해 시행하고 있다. 전 직원이 업무 부담을 훌훌 털고 정시에 퇴근, 가족과 자신을 위해 보낼 수 있도록 했다. 또 매월 첫째·셋째주 수요일은 직원 간 대화의 시간을 갖는 ‘소통의 날’로 운영하고 있다.

조현석기자 hyun68@seoul.co.kr
2011-05-03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