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해수부 해경국 신설 검토… “부처·외청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공공기관장 71명 연말까지 물갈이 수순… 與 “자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중위소득 50% 이하 500명 소득 보장… 오세훈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새의자] 황동성 서울 노원구의회 의장 “100개 넘는 區 위원회부터 줄여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100개를 웃도는 갖가지 위원회를 줄여야 한다. 일반 운영비 삭감에 집행부가 앞장선 것은 환영할 만하다.”

황동성 서울 노원구의회 의장

21일 만난 황동성 서울 노원구의회 의장은 집행부를 꿰뚫고 있는 듯 보였다. 30여년간 공직 생활을 하고 특히 1988년부터 2004년까지 노원구에서 근무하며 정년퇴직한 그는 “구 의회의 취지가 집행부 견제라는 점에서 공직 경험이 큰 힘이 되고 있다.”고 털어놨다. 이어 “행정사무감사를 하더라도 업무를 훤히 꿰고 있어 공무원들이 더 어려워한다.”며 “지적할 것은 지적하고 개선해야 하는 게 의원의 본분이라 후배 공무원이라고 해서 결코 두루뭉술하게 넘어가지는 않는다.”고 말했다.

또 “의정 활동에서 개선하고 싶은 것이 심각한 재정난”이라면서 “요즘 세금 체납자가 많은데 이를 해결하는 것도 세입을 늘릴 수 있는 방안”이라고 조언했다. 관련 부서에 체납 정리를 위한 차량 지원이나 업무추진비 등을 확대해 사기를 진작시킴으로써 체납 세금 징수에 상당한 효과를 보기도 했다. 황 의장은 “즐비한 위원회엔 교통비도 줘야 하고 업무추진비도 줘야 하는데 꼭 필요한 게 아니면 과감히 없애는 게 옳다.”고 소신을 밝혔다. 구 예산 가운데 “일반운영비를 10% 줄이자고 제안했는데 20% 줄이는 것으로 받아들여졌다.”면서 집행부의 예산 절감 노력에 고마움도 표시했다. 나아가 황 의장은 “집행부에서 구민들을 위해 뭔가 하려고 해도 재원 자체가 부족하다.”며 “지방자치를 위해서는 근본적인 해결 방안을 모색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기초의회나 기초자치단체를 유지하려면 그만한 재정을 배분해 줘야 하는데 그것도 없이 어쩌라는 건지 알다가도 모를 일”이라며 혀를 찼다. 예컨대 영유아 보육사업만 해도 국가 정책인데 자치단체에 다 떠넘겨 재정난을 가중시킨다고 정부에 화살을 돌렸다.

황 의장은 또 “구의원 22명이 힘을 모으면 구민들을 위해 많은 일을 할 수 있다.”며 “사각지대에 놓인 어려운 분들, 차상위 계층을 돕는 방법을 항상 고민한다. 필요하다면 모금운동이라도 벌일까 한다.”고 말했다.

강국진기자 betulo@seoul.co.kr

2012-11-22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Leaders Today

“광명 끝에서 끝까지 주민과 걸으며 놓친 것들 챙길

박승원 경기 광명시장 민선 8기 출발은 코로나 상처 극복 하안·철산 재건축, 계획 수립 초점 3기 신도시, 글로벌 문화수도 건립 테크노밸리, 4차 산업 기업 메카로

“106번 새벽청소로 키운 중랑의 자부심… 교육·경

류경기 중랑구청장 교육 투자 늘려 공교육 환경 최고로 SH본사·세종문화회관 분관 유치 면목선 조기 개통 등 지역 개발 촉진 신속 주택개발로 주거환경 개선도 현장 소통으로 정책 아이디어 얻어 “정성 다해 지역과 주민 삶 챙길 것”

오언석 도봉구청장, 취임 첫 주말에 ‘시장 투어’

전통시장·상점가 6곳 방문 원재료값 상승 고충 들어

츮  ڶŸ Ÿ&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