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주대첩 그린 강감찬 축제 15만명 즐겼다

관악, 강감찬 주제로 도시브랜딩 작업

충북, 여성 장애인 친화병원 생기나

육미선 도의원 지정·지원 조례안 발의… 30일 본회의 통과 땐 공포 후 바로 시행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충북에 여성 장애인 친화병원이 생길 전망이다. 충북도의회는 육미선 도의원이 ‘충북도 여성 장애인 친화병원 지정 및 지원 조례안’을 대표 발의했다고 21일 밝혔다. 이 조례안은 오는 30일 열리는 제372회 2차 본회의를 통과하면 공포 뒤 바로 시행된다.

조례안에 따르면 충북지사는 지역 내 여성 장애인이 임신·출산이나 부인과 검진을 위한 산부인과 진료 시 신체적·심리적 불편 없이 의료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여건을 조성해야 한다. 이를 위해 지사는 여성 장애인들이 산부인과를 이용하며 느끼는 불편 및 개선사항 실태조사를 한 뒤 분만시설을 갖춘 산부인과를 운영 중인 병원급 의료기관을 친화병원으로 지정할 수 있다.

지사는 지정된 친화병원의 장애인 편의시설 설치와 장애인 의료서비스 제공을 위한 의료장비 구입 등을 지원할 수 있다. 의료진을 대상으로 장애인식 개선 및 장애 특성교육도 할 수 있다. 친화병원 지정 기준, 방법 등은 지사가 정한다.

이 사업은 이시종 충북지사의 민선 7기 공약에도 포함됐다. 조례가 제정되면 2022년까지 청주권 3곳, 북부·중부·남부권 각 1곳 등 모두 6곳의 여성 장애인 친화병원을 지정한다는 도의 계획에 속도가 붙을 전망이다.

육 의원은 “장애인 편의시설이 부족한 데다 여성장애인 진료를 거부하는 병원들도 있어 조례를 만들게 됐다”며 “친화병원 한 곳당 1억원 정도 지원하는 방안을 도와 협의 중에 있다”고 말했다. 이어 “전남과 광주 등이 병원과 협약을 맺어 친화병원을 지정하고 있지만 조례를 만드는 것은 기초와 광역을 합해 충북이 처음”이라고 덧붙였다.

청주 남인우 기자 niw7263@seoul.co.kr

2019-04-22 1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만취여성, 택시기사에 ‘신음소리’ 내다 징역형

법원, 30대 여성에 징역 6개월에 집유 1년 선고신상정보 등록…신상정보 공개·취업 제한은 면제만취한 채 택시를 탔다가 택시기…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술냄새 대신 책향기 나는 영등포

채현일 서울 영등포구청장

재정분석평가 2년 연속 ‘우수’

노현송 서울 강서구청장

“경청·공감의 리더십”

차준택 인천 부평구청장

바이오헬스 창업생태계 협약

은수미 경기 성남시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