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치경찰·지방자치법안 또 국회 못 넘나

막 오른 20대 마지막 임시국회 주목

[관가 블로그] 비고시 출신 약진… 산림청 인사에 ‘들썩’

청·차장 내부 승진은 개청 이후 처음…산림보호국장 9급 출신 발탁에 ‘고무’

코로나에도…지자체 ‘그물망 복지’ 빛난다

관악·서대문 등 세밀한 지원 눈길

“우리나라 전 시대에 걸친 값진 문화유산 보존”

김진원 경북도 문화유산과장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김진원 경북도 문화유산과장

“경북이 보유한 문화유산을 세계유산의 중심에 우뚝 세우겠습니다.”

우리나라에서 가장 많은 문화유산을 보유한 경북이 세계유산 등재에 선봉장이 되고 있다. 그 중심에 김진원 경북도 문화유산과장이 있다. 김 과장은 25일 “경북은 다음달 우리나라가 보유하게 될 세계유산 14건 가운데 가장 많은 5건을 갖는 등 한국문화를 세계적인 문화 브랜드로 부흥시키는 구심점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 그는 “여기에 그치지 않고 문화적 우수성과 독창성을 확보한 우리 문화를 지속적으로 세계유산에 등재시키고 관광자원화하는 데 앞장서겠다”고 했다.

경북은 지난해 현재 전국 문화재의 15%가량인 2094건을 보유하고 있다. 문화재 보수 및 정비 사업에도 조금의 소홀함이 없다. 경북도는 올해 1035억원의 예산을 투입한다. 우리 문화재가 세계유산이 되기 위해서는 빼어난 가치도 중요하지만 보존·관리도 잘 돼야 하기 때문이다.

김 과장은 “경북에는 우리나라 전 시대에 걸친 다양하고 값진 문화유산이 망라돼 있다”면서 “이는 세계적으로 드문 사례로, 우수성과 가치를 인정받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를 바탕으로 한 경북 관광의 국제화로 일자리 창출과 관광 수입 증대를 적극 도모하겠다”고 힘줘 말했다.

안동 김상화 기자 shkim@seoul.co.kr

2019-06-26 1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52세 윤석열과 결혼…김건희가 밝힌 러브스토리

또 다시 불거진 주가 조작 의혹…경찰청 “내사 대상 아냐”윤석열 검찰총장의 부인 김건희씨가 주가 조작 의혹으로 내사를 받았…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영등포 골목상권 살리기 챌린지

채현일 서울 영등포구청장

헌혈 부족에… 십시일반 나눔

유덕열 서울 동대문구청장

‘코로나 쇼크’ 전통시장 살리기

이승로 서울 성북구청장

“상업지역 확대해달라”

김선갑 서울 광진구청장

우리 지역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