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기관 업무 수탁업체 ‘노무비 착복’ 막는다… 별도 계

민간위탁 노동자에 지급 여부 확인해야…근로조건 보호 확약서 위반땐 계약 해지

돕는 손, 숨은 손 잡아준 광진

[현장 행정] 김선갑 구청장 자원봉사자 격려

107층 부산 롯데타워 또 착공 연기… 설계 미완성 탓에 1년

부산시, 롯데 측 사업 시행 기간 연장 승인

한류·공연관광 중심지로… 옛 마포나루 명성 살리기

마포, 2024년까지 문화복합타운 조성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마포대교 북단에 자리했던 옛 마포나루의 현재 모습.
마포구 제공

서울 마포구가 유통과 상업의 중심지였던 옛 마포나루의 역사를 살릴 문화복합타운을 조성한다고 14일 밝혔다. 유동균 마포구청장은 마포나루 인근에 한류·공연관광 콤플렉스(가칭)를 구축해 아시아의 대표적인 공연문화 관광거점으로 육성한다는 청사진을 그리고 있다. 이에 따라 문화체육관광부, 서울시, 지역 국회의원들과 구상을 현실화할 방안을 협의 중이다.

구에 따르면 문화복합타운은 지상 5층, 연면적 3만 959.9㎡ 규모로 2024년 준공 예정이다. 4개의 공연장과 1942석의 좌석을 갖춘 국제 수준의 전문 공연장이 마포에 들어서게 된다. 유 구청장은 “문화복합타운을 통해 옛 마포나루에 사람이 몰리던 풍경을 재현할 것”이라며 “한강·홍대·신촌과 연계되는 문화·관광 클러스터를 통해 많은 내외국인 관광객이 우리 지역을 찾도록 해 지역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을 이뤄내겠다”고 말했다.

구는 또 지난 6월 서울시한강사업본부가 착수보고회를 갖고 진행 중인 ‘한강 수변공간 마포지구 관광활성화 연구 용역’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용역 결과에 따라 구상이 구체화되면 마포나루에 전통선착장과 관광형 ‘마포황포돛배’ 등을 도입해 수변공간을 역사적으로 재생하고 활성화할 계획이다.

정서린 기자 rin@seoul.co.kr

2019-10-15 1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마사지했을 뿐”…세 자매 성폭행 인면수심 父

가정폭력으로 집 나간 어머니 “뺨맞고 귀먹어”고소했지만… 경찰 “공소시효 지나 어려울 것”친아버지에게 오랜 기간 성폭행을…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지역복지사업’ 2년째 최우수상

김미경 서울 은평구청장

‘청소년푸른성장대상’ 장관상

이승로 서울 성북구청장

‘도시농업활성화’ 최우수상

김영종 서울 종로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