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탁토론회·톡톡 협치마당… 광명 공감의 1년 공정·공공의 토대됐다

박승원 광명시장, 제주도 제1회 자치분권 박람회서 “광명 공감의 1년” 발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박승원(왼쪽서 두 번째) 광명시장이 제주도에서 열린 제1회 자치분권박람회에 참가했다. 광명시 제공

박승원 경기 광명시장이 17일 제주도 ‘제1회 자치분권 박람회’에서 자치분권과 시정활동 경험을 나누는 이그나이트 부문에서 민선7기 광명시가 일궈온 “공감의 1년”에 대해 발표했다.

18일 광명시에 따르면 자치분권 박람회는 ‘자치분권! 우리의 삶, 무엇이 달라지나!’를 주제로 19일까지 사흘간 열린다. 자치분권지방정부협의회가 주관했다. 참여·소통·신뢰를 바탕으로 대한민국 자치분권 실현을 위한 공론의 장을 열기 위해 전국 41개 기관에서 500여명이 참가했다.

박 시장은 ‘공감의 1년 공정·공공의 토대가 되다’를 주제로 발표했다. 박 시장은 “자치분권은 결국 시민이 참여할 수 있도록 여러 제도를 만들고, 서로 소통하고 공감하며 함께 정책을 만들고 실행해 나가면서 시민주권시대를 정착시킬 때만이 비로소 이뤄지는 것”을 강조하며, 광명시민 500인 원탁토론회와 광명시민 톡톡 협치마당, 광명시민 1번가, 우리동네 시장실, 시민참여위원회 등 사례를 발표해 참석자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었다.

또 박 시장은 “민선7기 광명시는 공정·공감·공공의 가치를 실현하고 있고 시민과 소통하기 위해 많은 토론회를 진행하고 있다”며, “무엇보다 가장 중요한 것은 공공성을 강화하고 공정의 힘으로 시민들과 함께 공감의 행정을 펼치는 것”이라고 밝혔다.

현재 시는 ‘시민참여, 자치분권 도시’를 시정의 최우선 목표로 자치분권 추진 전담조직인 자치분권과를 신설했다. 시는 현재 자치분권협의회와 민관협치기구 구성, 주민자치회 시범실시 등 모든 시정에 시민참여를 제도화해 시민이 주인이 되는 시민주권시대를 여는 여러 정책을 펼치고 있다.

특히, 주요사업과 현안을 정책브리핑하고 다양한 설명회와 토론회를 개최해 공개행정을 실천하고 있다. 또 시민의 자치분권 역량을 강화하기 위한 자치분권대학 기본·전문과정 운영과 공직자 대상 자치분권특강을 지속적으로 실시하고 있다. 자치분권대학을 수료한 시민들은 자발적인 자치분권네트워크 활동으로 다각적인 자치분권 정책제안 창구로 통로를 열고 있다.

뿐만 아니라 여성위원회와 일자리위원회, 청년위원회 등 시민참여 위원회를 다양한 형태로 진행하고 있다. 기존 소수 인원으로 운영되던 위원회를 더 많은 시민들이 참여하기 위해 50명, 100명 단위로 운영 중이다.

자치분권은 주민과 함께 대한민국의 새로운 시대를 열어가기 위한 필수적인 과제다. 이번 행사를 통해 우리가 가야 할 자치분권의 방향과 과제들을 공유하고 찾아가는 뜻깊은 자리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또 박 시장은 “취임 후 많은 토론회를 진행하고 있다. 한번으로 끝나는 것도 있지만 여러 차례에 걸쳐 지속되는 토론회도 있다”며, “토론회를 통해서 시민들이 시정에 대해 많이 알게 되고, 자기의 의견이 시정에 반영되는 것에 많이 기뻐하고 있다. 이런 과정들이 자치분권시대로 가는 가장 중요한 길이라고 생각한다. 시민과 함께 많은 토론회를 통해 시정을 이끌어 가겠다”며 참석자들의 큰 박수 속에 발표를 마무리했다.

자치분권지방정부협의회는 2016년 발족해 40여개 지자체를 회원으로 하고 있다. 박승원 광명시장은 협의회 사무총장으로 활동하고 있다.

이명선 기자 mslee@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백종원 운전기사 모집에 300대 1…채용조건 보니

백종원 더본코리아 대표의 운전기사를 모집하는 채용 공고에 300명의 지원자가 몰렸다.7일 채용정보업체 잡코리아에 따르면 더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고덕7단지 재건축 현장 점검

이정훈 서울 강동구청장

반달 선율 타고 ‘동심의 나라’로

박겸수 서울 강북구청장

발품 팔아 챙긴 어르신 목소리

박준희 서울 관악구청장

맞춤지원 받는 젊은이의 꿈

이창우 서울 동작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