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빠찬스’ 감사원 감사 착수, 서울시교육청 인사잡음 들

서류 조사 등 거쳐 지난달 18일 본격 감사 돌입

무상교통·노면전차… 시민생활권 보장 시동

도농복합도시 화성시의 ‘교통복지 정책’

이태원 방역클라쓰 시즌2…어서 와요

[현장 행정] 손수 청소 솔 든 성장현 용산구청장

철도공단, 16년만에 ‘국가철도공단’으로 기관명 변경

낮은 기관 인지도, 코레일과 차별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한국철도시설공단(철도공단)이 16년간 사용한 기관 명칭을 ‘국가철도공단’으로 변경한다. 명칭이 비슷한 기관과 혼란 및 낮은 인지도로 인한 직원들의 사기 저하를 반영한 조치다.

한국철도시설공단이 16년간 사용하던 기관 명칭을 국가철도공단으로 변경한다. 사진은 대전역 인근 철도 사옥.

21일 철도공단에 따르면 국가철도공단으로 기관 명칭을 변경하는 내용의 한국철도시설공단법 개정안이 전날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다. 개정 법률은 공포 후 3개월 경과기간을 거쳐 시행된다. 철도공단은 철도 상하 분리 정책에 따라 철도청 건설부문과 한국고속철도건설공단이 통합돼 2004년 1월 1일 설립됐다. 철도시설의 건설·관리 및 관련 사업 등을 수행한다. 운영 주체인 한국철도공사(코레일)와는 별도 조직이다.

철도공단의 명칭 변경 논의는 오래 전부터 이어졌다. 국가 철도망 구축과 시설물 유지 관리, 역세권 개발, 해외 철도사업 등을 수행하는데 시설관리기관으로 인식되면서 위상이 떨어진다는 이유에서다. 2017년 12월 공공기관 인지도 조사에서 철도공단은 39.4%로 전체 평균(47.5%)에 크게 미치지 못했다. 2019년 조사에서는 응답자의 74.1%가 공단 업무를 ‘열차 관리 및 유지 보수’로 꼽았다. 또 전국 78개 지방자치단체가 운영 중인 시설관리공단과 혼동되면서 우수 인력 유입에도 부정적으로 작용했다.

한국철도시설관리공단으로의 오기(誤記) 문제도 지적됐다. 더욱이 코레일 자회사라는 잘못된 인식에 대한 직원 반발도 심했다. 김공수 공단 기획예산처장은 “국가철도망 구축 주체로서 기관의 정체성을 명확히 해야 한다는 내부 요구가 끊이지 않았다”고 전했다.

지난해 10월 공단 직원(1249명) 대상 조사에서 90% 이상이 명칭 변경에 찬성했다. 새 기관명으로 한국철도공단 등도 제시됐지만 코레일과 혼동을 줄 수 있다는 지적에 따라 국가철도공단으로 최종 확정했다는 후문이다. 기관 명칭 변경에 맞춰 조직 개편도 뒤따를 전망이다. 앞서 코레일은 지난해 10월 기관 명칭을 ‘한국철도’(코레일)로 통일했다. 한국철도공사·코레일·철도공사 등이 제각각 사용되면서 혼란과 기업 이미지 통일에 어려움이 있었다. 다만 영어 표기는 대외 인지도를 고려해 ‘KORAIL’을 그대로 사용한다.

대전 박승기 기자 skpark@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정은경 “깜깜이 감염 제일 싫어”

“고위험군으로 이어질까 가장 우려”

“취약노동자 23만원씩 지원”

이재명 경기도지사

차 없어도 병원 고민 ‘NO’

행복택시 만든 김미경 은평구청장

해외 유입 야생동물 엄격 관리

정세균 총리 “제2코로나 막자”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