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천 백년대계… 10년마다 국제정원 박람회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경남 남해 ‘독일 5월 축제’ 보러 오세요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메밀 품종 국산화”… 제주, 채종단지 조성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QR코드 하나로 척척… 강남, 누적 검사 10만건 돌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스마트 감염병관리센터서 하루 1217건


정순균 강남구청장

선제적인 검체검사로 코로나19 확산을 막고 있는 서울 강남구가 누적 검사 건수 10만건을 돌파했다. 이달부터 ‘스마트 감염병관리센터’가 본격 가동되면서 더 안전하고 신속한 검사가 가능해진 게 한몫하고 있다는 평가다.

15일 강남구는 지난 11일 기준 코로나19 검체검사 건수가 10만 1961건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는 전국의 기초 지방정부 중 압도적 1위인 것은 물론 서울아산병원(10일 9만 3058건)보다도 많은 것이다. 양성률(검사건수 대비 확진자 비율)은 0.6%로 전국 1.2%의 절반 수준이었다.

이는 정순균 강남구청장이 코로나19 발생 초기부터 ‘조기발견, 조기차단’이라는 감염병 대응 원칙에 따라 선제적으로 검사를 진행했기 때문이다. 강남구 관계자는 “ 강남구보건소에서 누구나 무료로 검체검사를 받을 수 있도록 하고 있다”고 말했다.

특히 강남구는 지난 1일부터 국내에서 처음으로 검사 접수부터 귀가까지 선별검사 전 과정을 QR코드 하나로 해결할 수 있는 ‘강남구 스마트 감염병관리센터’를 가동하고 있다. 감염병관리센터 운영 기간(12월 1~11일) 총검사 건수 1만 3397건으로 하루 평균 1217건에 달한다. 이는 지난달(5945건) 하루 평균 540건보다 125% 증가한 것이다. 정 구청장은 “선제적인 검체검사 결과 무증상 감염자 728명을 발견했다”면서 “마지막까지 구민 여러분들의 건강 안전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동현 기자 moses@seoul.co.kr

2020-12-16 1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