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4%가 1차접종 뒤 11명 집단감염… 여수 요양병원 ‘백신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어르신 운전 중’ 실버마크, 지역 벗어나면 ‘혼란 마크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동작, 코로나 경영난 中企·소상공인에 200억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보육이라면 노원… 최적 보육환경 조성 촘촘히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어린이집 노후시설 개선 등에 310억 지원
원장 346명에겐 직무수당 주고 책임 강화
오승록 구청장 “부모 부담 덜고 신뢰 향상”


오승록 노원구청장

서울 노원구가 최적의 보육환경 조성을 위해 구비 310억원을 쏟아붓는다.

구는 21일 어린이집 환경 개선과 원장 직무수당 지급 등 보육의 공공성 강화를 위한 구비 지출 계획을 발표했다.

먼저 노후 보육시설 개선을 위해 모든 어린이집 322곳에 총 12억원을 지원한다. 어린이집 개원일 기준으로 국공립 200만~700만원, 민간 300만~700만원, 가정어린이집 100만~300만원이다. 지원금은 방수, 단열, 소방 등 안전관련 시설 장비 개보수에 사용할 수 있다.

또 올해부터 어린이집 원장 346명에 대해 직무수당을 전액 구비로 지원한다. 1인당 월 8만원이다. 그동안 보육교사 복리후생비 월 8만원은 지원해왔지만 원장에 대한 지원은 없었다. 직무수당 지원으로 어린이집 운영에 책임의식을 높이고, 근무환경 개선을 통해 보육 서비스 질이 향상될 것으로 구는 기대한다.

구는 어린이집 1곳당 100만원씩 재난지원금도 지원한다. 이와 별도로 감염병 예방을 위한 방역물품 구입비를 80만~100만원씩 지급한다. 21명 이상 50명 미만 소규모 어린이집엔 급식용 냉동고, 보존용기 구입비용도 70만원씩 준다.

구는 이 외에도 영아간식비, 현장학습 차량비, 국공립 어린이집 교재·교구비 등을 지급하고, 보육교사 복리후생비, 취사부 수당 등을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오승록 노원구청장은 “코로나19와 저출산의 영향으로 어린이집 운영에 어려움이 많은 것으로 안다”면서 “부모들의 양육 부담을 덜어주고 신뢰받는 보육환경 조성을 위해 모든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김민석 기자 shiho@seoul.co.kr
2021-04-22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유튜버 체험·1000권 독서… 으뜸 ‘교육 도시’ 실천하는

[현장 행정] 방정환교육센터 조성한 류경기 구청장

투명 페트병 모아 옷 만들고 돈 주는 관악

의류업체와 자원순환체계 구축 협약 수거함에 넣으면 포인트·상품권 제공 재생원료업체 연계 의류 재생산 협력

강북, 미검사자 실시간 집계… 코로나 차단 총력

수집 번호·검사자 번호 비교 시스템 개발

어르신·청년·경단녀에 맞춤 일자리… ‘최고의 복지 실천’

시니어편의점 등에 60세 이상 85명 취업 청연·인턴십 운영, 취업·창업 청년 지원 여성엔 바리스타 등 직업교육 프로그램 노현송 구청장 “일할 의지 있으면 뒷받침”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