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천 백년대계… 10년마다 국제정원 박람회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경남 남해 ‘독일 5월 축제’ 보러 오세요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메밀 품종 국산화”… 제주, 채종단지 조성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환자도 가족도 치매 걱정 없는 동작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치매안심마을’서 교육 등 제공


치매안심마을인 상도3동의 치매 환자 가족들의 자조 모임.
동작구 제공

서울 동작구가 치매 돌봄거버넌스를 본격적으로 구축한다고 9일 밝혔다.

구는 최근 대방동과 치매안심마을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치매안심마을은 치매 환자가 자신이 살아온 지역사회에서 존엄성을 유지하고 생활할 수 있도록 동작구치매안심센터가 조성한 치매 친화적 환경이다. 2017년 보건복지부 시범사업으로 사당1동에서 시작해 상도3동, 상도4동, 대방동으로 확대됐다.

센터는 이번 업무 협약을 통해 치매 환자와 가족들을 위한 자조모임과 교육 등 다양한 프로그램, 치매 인식 개선을 위한 캠페인 활동, 치매 조기 검진 등을 적극적으로 실시할 예정이다. 또 대방동 내 개인사업장을 대상으로 치매안심가맹점 모집 및 치매에 대한 교육을 진행해 치매 환자가 안전하게 보호받을 수 있는 치매 안전망을 구축할 방침이다. 특히 올해는 기존 안심마을로 지정된 4개 동을 활성화하는 리메이크 프로젝트를 진행한다. 치매 예방 및 환자 지원을 위한 돌봄 체계를 확대해 치매 친화적 돌봄 환경을 조성할 계획이다.

박성희 건강관리과장은 “치매 환자가 지역사회에서 함께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함으로써 환자 가족들의 돌봄 부담을 덜어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심현희 기자
2022-02-10 1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