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학생 불법 체류율, 참 이상한 산정법… “정부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DJ 사저’ 등 고양시 상징물, 활용 방안 못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포차·사진관·버스킹… MZ 겨냥한 대구 전통시장의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매화축제 이틀이나 앞당겼는데… ‘4월 같은 2월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송파, 찾아가는 치매안심센터 사업 효과 ‘톡톡’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7개월간 관리 필요자 264명 발굴
내년엔 ‘인지 건강 프로그램’ 진행


서울 송파구의 한 주민이 ‘송파구 찾아가는 치매안심센터’에서 치매선별검사를 받고 있다.
송파구 제공

서울 송파구는 고령화와 치매 환자 증가에 대비해 지난 4월부터 지난달까지 지역 곳곳으로 직접 찾아가는 치매조기검진을 운영, 관리 대상 주민 264명을 발굴했다고 19일 밝혔다.

구는 지난 7개월 동안 아파트, 주민센터, 종교시설, 공원 등 57곳을 방문해 주민 2135명에게 치매선별검사를 무료로 제공했다. 인지활동 프로그램과 기억다방 참여자까지 합치면 약 6500명과 만났다.

특히 검사를 통해 치매 관리가 필요한 주민 264명을 발굴했다. ▲인지저하 216명 ▲경도인지장애 25명 ▲치매 진단 23명으로 전체 검사자의 11%가 지속적인 관심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구는 진단 결과에 따라 추가 검사 안내, 구치매안심센터 치료 연계 등을 실시해 치매 환자와 고위험군이 관리될 수 있게 지원에 힘쓰고 있다.

내년에는 ‘찾아가는 치매안심센터’ 운영 결과를 토대로 인지저하 대상자가 많은 지역을 우선적으로 찾아가는 인지건강 프로그램도 운영할 계획이다. 서강석 송파구청장은 “올해 처음 운영한 ‘찾아가는 치매안심센터’를 통해 많은 주민이 치매 예방과 조기 발견의 중요성을 확인할 수 있었다”면서 “지역사회 내 촘촘한 치매 안전망을 구축하고 치매에 대한 올바른 인식 확산에도 힘쓰겠다”고 말했다.



이두걸 기자
2023-11-20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블로그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